영화 <백엔의 사랑>을 보지 못하셨다면 IPTV 서비스를 통해 즐겨요!



지난 6월 16일 일본영화 백엔의 사랑이 개봉하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습니다.

블록버스터 영화들처럼 상영관은 많지 않지만, 이미 이전부터 네이버 시사회를 통한 입소문 때문인지 많은 이들이 극장을 찾기도 했는데요. 이런 반응 덕분인지 영화 백엔의 사랑에서 주인공 '이치코'를 연기한 배우 '안도 사쿠라'가 지난 18일과 19일 양일간 한국을 찾아 국내 관객들과 뜻깊은 만남을 가졌습니다.





그녀의 내한이 결정되자 단 두 번의 스폐셜 GV 예매는 일찌감치 매진을 기록해 백엔의 사랑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실캄케 했습니다. 또한 6월 18일, 아트나인에서 진행된 스페셜 GV에서는 '안도 사쿠라' 뿐만이 아닌 '오동진 평론가'와 '방은진 감독님'이 함께 하며 다양한 이야기들이 오가기도 했는데요. 


꿈도, 직업도, 돈도 없는 32세 이치코가 모든 것이 꼬여버린 인생을 다시 시작하기 위해 단 한번의 복싱시합을 준비하는 모습을 감동적으로 그려낸 영화 <백엔의 사랑>, 영화상영이 끝나고 오동진 평론가의 소개로 안도가 극장 안으로 입장할 때부터 객석에서 함성과 박수가 쏟아지며 그 관심이 대단했음을 실감케 만들었습니다.


안도 사쿠라는 제작과정과 주연배우로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 그리고 각자가 생각하는 인상적인 장면과 대사에 대한 이야기들이 오갔고 마지막에는 촬영 중 에피소드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습니다. 특히 방은진 감독은 작품은 물론 함께 GV에 참석한 주연배우 안도 사쿠라에 대한 찬사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또한 오동진 영화평론가는 "개별화되고 고립화되도 파편화된 일본사회에서 가족의 복원을 이야기하고자 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결국 이 영화가 가족에 관한 이야기라는 보편성이 있기에 관객들이 복싱에 대해서 잘 몰라도 영화가 재미있다고 느낄 것으로 생각한다'고 평했고, 이에 안도 사쿠라 역시 다양한 이야기와 의견들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6월 19일에는 장소를 옮겨 압구정CGV에서 두번째 스페셜 GV가 진행되었습니다.

이 날 게스트는 2012년 안도 사쿠라와 함께 영화 <가족의 나라>에 출연했던 양익준 감독이었습니다.


한국에서는 <똥파리>를 비롯해 다양한 영화에서 주,조연으로 활약하며 배우로서의 이미지도 강한 분인데요. 안도 사쿠라는 과거와는 달리 어깨까지 내려오는 장발 때문에 처음 누구인지 알아보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반면, 양익준 감독은 이번 영화 <백엔의 사랑>에서 여동생과 싸울 때 탁자를 엎어버리는 씬이 가장 멋있었다는 피드백을 전해주기도 했습니다.





관객과 대화의 시간이 끝나고 관객들의 기념촬영 요청에 안도 사쿠라는 객석으로 스스로 걸어들어가 "우리 다같이 사진을 찍읍시다~"라며 현장의 분위기를 주도했다고 하는데요. 또한 예정에도 없었던 사인회 및 사진촬영 요구 역시 흔쾌히 응하는 등 한국 관객들의 마음을 단단히 사로잡고 일본으로 돌아갔다고 합니다. 이렇듯 한국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은 안도 사쿠라 주연의 영화 <백엔의 사랑>은 현재 전국 극장에서 절찬리에 상영 중입니다.





또한 이번에 영화 <백엔의 사랑>을 IPTV로 즐겨볼 수 있게 되었는데요. 영화관에 방문하지 못해 백엔의사랑을 보지 못하셨다면 IPTV 서비스를 통해 즐겨보시기 바랍니다.


백엔의사랑 IPTV 서비스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