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로스에 료코의 힘! 사랑따윈 필요없어 여름, 사랑이 필요해...



꽤 오래된 작품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2002년이면 대한민국은 한일월드컵으로 뜨거울대로 뜨거워진터라 드라마 볼 겨를이 없었긴 해요.

과거 조인성과 송혜교가 주연을 맡아 화제가 되었던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원작인 사랑따인 필요없어, 여름

사실 지독하리만치 가슴을 저밀게 만드는 쓸쓸한 사랑이란 겨울만의 전유물쯤이라 가볍게 단정지었던 것이 사실인데 [사랑따윈 필요없어, 여름]을 시청하다보면 그 말이 마냥 정답이 아님을 실감하게 됩니다.


작품 속 계속해서 울어대는 한여름의 매미소리나 아코의 집안 정원에서 호스로 흩뿌려지는 물줄기, 한여름밤의 축제와 반딧불까지... 겨울에 쓸쓸함과는 달리 손을 내밀면 닿을 것 같고, 잡힐 것만 같은 그 아련함이란....





작품의 내용은 계절적인 배경만 제외하면 한국에서도 방영되었던 그 겨울, 바람이 분다와 비슷합니다. 물론 리메이크니까 그럴 수밖에 없겠죠~


사랑하는 연인 시오리가 자살을 택한 후, 나에게 "사랑따윈 필요없어"로 일관하며 온갖 가면을 쓴 채로 사랑을 연기하는 가부키쇼의 넘버원 호스트 레이지....

그는 자신이 지고 있는 어마무시한 빚을 갚기 위해 자신과 동명이인이었던 동생 타메고로이 죽음 이후 막대한 유산을 얻게 된 아코의 오빠를 연기하기도 마음 먹게 됩니다.


하지만 앞이 보이지 않는 아코는 이미 마음까지 닫혀버린 상태로 오래 전 헤어졌던 오빠와이 첫만남에서 생채기까지 내게 만드는 얼음장같은 여인이었습니다. (이거 일이 쉽게 풀리지 않겠는데요~)

하지만 오빠라고 믿었던 레이지와의 만남을 통해 아코는 조금씩 웃음을 되찾기 시작하지만, 동시에 그에게 품어서는 안될 감정까지 깨우치기 시작하는데...


영화 [철도원]을 통해 90년대 일본의 국민여동생으로 널리 이름을 떨쳤고, 국내에서도 신드롬에 가까운 사랑과 인기를 동시에 받았던 히로스에 료코 주연작입니다. 하지만 실제 작품 속의 맹인 아코역을 연기하기 위해 그녀는 일부러 살을 찌우고 메이크업마저 스킵하면서 초반 그녀에게서는 영화 [철도원], [비밀]에서와 같은 사랑스러운 모습을 찾아보기 어려운데요.





하지만 극이 진행될수록 느끼게 됩니다.

오히려 그런 그녀의 프로정신이 작품 제목 그대로 사랑따윈 필요없어 보이는 아코 그 자체였으니까요...


아코...도대체 왜 저 사람은 비난하지 않는거니...? 내 오빠니까요... 저 사람이 네 친오빠가 아닐지도 모르는데...? 그저 내가 가진 재산을 노린 사람일지도 모르는데...? 


사랑하니까요... 내가 오빠를 사랑하게 되어버렸으니까요...





맹인이 된 동시에 마음까지 닫아버리고만 슬픈 소녀. 사랑하는 법을 몰랐기에 타인에게도 사랑 대신 상처밖에 줄 수 없었던 아코는 레이지를 만나며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기 시작합니다.

웃음을 찾아가고 익숙하지 않았던 사랑이란 감정에 눈을 떠가는 모습이란 그녀가 정원에서 매 만지곤 했던 꽃들과 비슷한 느낌이었는데요. 땅 속에서 모습조차 보이지 않다가도 사랑과 정성으로 어루만지자 어느새 싹을 틔우고, 어느새 봉오리를 맺어 꽃을 피우는 그런 모습을 연기하는 히로스에 료코의 모습은 인상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송혜교가 연기했던 주인공은 차갑지만 사랑이 절실해 보였던 여인이었는데요.

반면 원작인 [사랑따윈 필요없어, 여름]의 주인공인 히로스에 료코가 연기했던 아코는 초반 정말 사랑이 필요없을 것만 같은 얼음장같은 여인이었습니다. 





아코와 레이지의 첫 만남부터 사랑따윈 필요없다며 그에게 지팡이를 휘두르는 아코의 모습, 그리고 이를 바라보는 레이지의 모습은 마치 "나와 너는 많이 닮았다"라는 느낌을 전해받았는데... 그 느낌이 한국판에선 많이 다르더라고요~





한드와는 달리 10편에 불과한 작품인지라 첫 마음가짐은 '그냥 가볍게 보자'였는데 나중에 오프닝에서부터 눈물이 나버릴 것 같은 복잡한 감정때문에 새벽까지 붙들고 끝까지 시청해버렸네요. 영화 [비밀]과 [철도원]으로 인해 그냥 귀여운 소녀이미지로 남아있었던 히로스에 료코의 연기 스펙트럼을 볼 수 있었던 좋은 작품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히로스에 료코, 아이돌 시절이 최전성기였다


<히로스에 료코, 아이돌 시절이 최전성기였다>


히로스에 료코(広末涼子)는 한국인들에게 오랫동안 많은 인기를 누렸던 일본 여성 연예인 중에 한 명입니다. 예전에 히로스에 료코 단발머리 사진을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봤던 사람들이 많을 거예요. 그녀만의 귀엽고 깜찍한 매력은 한국 남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습니다. 자신의 이상형 또는 여동생 같은 친근한 이미지로 말입니다. 그녀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단발머리는 지금에 이르러 '히로스에 료코 리즈 시절'을 상징하는 추억의 모습으로 회자되는 중입니다. 현재는 일본 배우 노넨 레나 단발머리 사진이 한국에서 뜨거운 인기를 얻는 중이나 그 이전에는 히로스에 료코가 있었습니다.




[사진 = 2014년 일본 NHK 드라마 <성녀(聖女)에 출연했던 히로스에 료코, 사진 출처 : 성녀 공식 홈페이지 메인(nhk.or.jp/drama10/seijo)]



한국에서 히로스에 료코 향한 관심이 커졌던 계기는 그녀가 출연했던 일본 영화 <철도원>(1999년 작품, 한국에서 2000년 개봉)이 결정적이었습니다. 단발머리 소녀가 경례 자세를 취했던 모습이 담긴 철도원 포스터가 사람들의 주목을 이끌어냈습니다. 그 소녀가 바로 철도원 여주인공 히로스에 료코였습니다. 그때는 지금과 달리 동네에서 비디오 대여점을 흔히 볼 수 있었습니다. 철도원 포스터가 사람들에게 눈에 띄었던 것이 아마도 비디오 대여점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가게 앞에 영화 포스터들이 부착되어 있기 때문이죠. 어쨌든 영화 철도원은 히로스에 료코 포스터 모습을 통해서 한국인들의 관심을 사로잡았습니다.


히로스에 료코는 수많은 영화 및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한국인들의 주목을 끌었습니다. 평소 일본 영화 및 일본 드라마 시청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히로스에 료코 출연하는 모습을 여러 번 보셨을 겁니다. 10대와 20대, 30대 중반인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배우로서 지속적인 활동을 펼치는 중입니다. 그동안 여러 안 좋은 루머에 휩싸였음에도 배우로 꾸준한 건재함을 과시했던 것은 그녀의 연기력이 뒷받침했기에 가능했습니다. 알고 보면 2014년 히로스에 료코 불륜설 등의 루머가 그녀의 여전한 인기를 실감케 합니다. 참고로 2014년 히로스에 료코 불륜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습니다.




[사진 : 히로스에 료코, 사진 출처 : 히로스에 료코 소속사 FlaMme 공식 홈페이지(flamme.co.jp)]



히로스에 료코의 본업은 배우이나 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하이틴 스타로 각광받던 시절에는 가수와 배우 활동을 병행했습니다. 1997년 4월 15일 발매했던 싱글 1집 수록곡 'MajiでKoiする5秒前(정말로 사랑하기 5분전)'이 오리콘 차트 주간 2위로 히트하면서 자신의 노래를 통해 일본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2개월 뒤였던 6월 25일에는 싱글 2집 '大スキ!(정말 좋아!)'를 발매하면서 오리콘 차트 주간 1위를 달성했습니다. 그 기세에 힘입어 그 해 12월 31일 NHK 홍백가합전에 출전하며 여자 아이돌 솔로 가수로서의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특히 大スキ!는 뮤직비디오 및 공연을 통해서 당시 10대 소녀였던 히로스에 료코만의 귀엽고 상큼한 느낌이 남자들의 마음을 뒤흔들기에 충분했습니다. 중독성 넘치는 노래 멜로디를 더욱 신나게 하는 그녀의 발랄한 몸짓과 얼굴 표정이 大スキ!를 히트시켰던 원동력이 됐습니다. 그 노래와 더불어 데뷔곡 MajiでKoiする5秒前 및 싱글 4집 summer sunset 뮤직비디오 또한 히로스에 료코 특유의 귀여운 매력이 넘쳐흘렀습니다. MajiでKoiする5秒前 뮤직비디오가 일본 소녀의 풋풋한 모습이 묻어났던 작품이라면 summer sunset 뮤직비디오는 히로스에 료코가 착용했던 파란색 가디건과 하얀색 원피스가 바다와 잘 어울리며 자신의 매력을 충분히 과시했습니다.


히로스에 료코는 2000년 싱글 7집 앨범 '果実(과실)'을 끝으로 더 이상의 싱글 앨범을 발매하지 않았습니다. 앨범 판매 순위가 점점 떨어졌던 이유 때문인지 아이돌 가수로 보냈던 시간이 그리 길지 않았습니다. 2000년대 이후에는 자신의 본업인 배우 활동에 충실하며 음악과 거리감을 두었습니다. 결과적으로는 그 선택이 옳았을지 모릅니다. 아이돌 가수로서 오랫동안 귀여운 이미지를 추구하기에는 자신의 매력을 과다 소비하는 단점이 나타날 수 있으니까요. 아이돌 가수로서 짧고 굵은 존재감을 과시하며 자신의 최전성기를 보냈던 히로스에 료코의 과거는 오래전 그녀를 좋아했던 사람들에게 달콤한 추억거리로 회자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