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같지 않은 일본 오키나와 비세자키 가로수길



오키나와는 정말 멋진 도시라는 생각이 들어요. 

일본 같지 않은 풍경과 언제나 에너지가 넘치는 긍정적인 분위기까지~ 하지만 오키나와의 겨우 유독 많은 태풍이 불어와 피해가 발생할 때가 많다고 하는데요. 오키나와를 여행하시는 분들은 꼭 날씨 정보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자! 분위기를 바꿔서 가볼까요~?


오키나와 북부 츄라우미 수족관과 해양박공원 옆에 위치해있는 마을에는 비세자키 가로수길이 있습니다.

비세자키 가로수길은 나무를 벽처럼 빼곡하게 담장 역할을 하게 만들어놓은 가로수길인데요.

예전부터 워낙 태풍에 대한 피해가 크기 때문에 땅 속에 뿌리를 박고 서서 태풍의 피해를 막기 위해 심었던 나무들이 지금의 비세자키 가로수길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비세자키 가로수길을 방문해보면 골목과 골목마다 그리고 바다와 만나는 부분에는 언제나 나무들이 빼곡하게 서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비세자키 가로수길에 들어서게 되면 많은 집의 담장이 나무들로 들어서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담장을 기존의 방식으로 만들게 되면 엄청난 파도의 공격을 받았을 때에 그 압력을 이기지 못해 집이 파손될 수도 있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나무로 담을 만들게 되면 나무와 나무 사이의 간격 사이로 물이 빠지게 되고 또한 나무들이 파도의 공격을 막아주기 때문에 담장보단 더욱 안전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곳곳의 위치한 골목들을 보게 되면 정말 빼곡하게 박혀있는 나무들을 볼 수 있습니다.





오키나와 사람들을 보면 긍정적인 에너지 외에도 이 마을 사람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는 부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슬슬 해변으로 나가볼까요? 며칠 전에 태풍의 영향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방풍벽의 역할을 하는 나무들 덕분이었는지 집들에는 크게 문제가 없었습니다. 오~ 선인들의 지혜란~





비세자키 가로수길의 해변은 에메랄드빛의 바다가 녹아내리고 있습니다.

정말 일본 같지 않아요~ 한국으로 치면 제주도에 온 느낌이랄까요?





해안가를 따라 산책할 수 있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느긋하게 걸어도 좋고 둘러보기도 좋은데요.

자전거를 대여해서 둘러보기도 좋은 곳이 바로 비세자키 가로수길와 그 해변가입니다.





경치가 좋기 때문인지 비세자키 가로수길 찾는 분들은 해변에서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해변을 따라 쭉 뻗어있는 그리고 담장처럼 마을을 지켜주는 나무를 따라 쭉 뻗어있는 길을 느긋하게 걸어가면서 여행을 즐기고 싶습니다. 다시 오키나와에 가고 싶어집니다.


그곳에서 다시 한번 그 여유로움을 느껴볼 수 있다면~ 해양박공원 주변에 위치하고 있으니 해양박공원과 츄라우미 수족관에 다녀오셨다면 비세자키 가로수길에도 꼭 한번 방문해 보세요~ 조금 더 시간이 나신다면 해변가도 꼭 둘러보시고요.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