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말 하모니 알기 쉬운 작품 속 용어정리



이토 케이가쿠의 3부작 극장판 애니메이션.

프로젝트 이토의 첫번째 작품이었던 죽은자의 제국이 팬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며 자연스레 두번째 작품인 세기말 하모니로 자연스레 그 관심이 녹아들고 있는 중입니다.


본래 첫번째 작품이었던 [죽은 자의 제국]은 별개의 스토리이지만 [세기말 하모니]와 [학살도시]의 미약하게나마 세계관이 공유되기 때문에 시간상 전자에 해당되는 학살도시가 먼저 개봉할 줄 알았는데 반대로 세기말 하모니가 먼저 팬들과 조우하게 될 것 같네요.


하긴 최근에는 워낙 시퀄과 프리퀄의 개봉 여부가 크게 상관이 없는데다 배경 자체만 이어지지 스토리 이해에는 전혀 무관한터라 상관이 없겠단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세기말 하모니]의 경우 2070년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SF장르인지라 등장하는 용어들이 상당히 생소할 수도 있는데요.


개봉 전, 미리 [세기말 하모니] 속에 등장하는 용어들의 개념을 이해하고 가시면 편할 것 같다는 생각에 소개해 드립니다^^

진짜 직접 개봉 때 보러가시면 도움이 될거예요~ 아... 내가 읽길 잘했구나~ 스스로를 도닥일지도...



1. 워치미



2050년 의료분자로 구성된 소프트웨어.

지난 회에 소개해 드렸던 주인공의 아버지 키리에 누아자와 사에키 케이타가 개발한 의료 시스템입니다.

실시간으로 사람을 분석함으로 인해, 질병을 고치기도 하고 체내의 정보를 바이가먼트에 전송합니다.





모든 사람들은 성인이 되면 의무적으로 워치미를 장착해야 하고 체내 전화라는 말을 통해서 서로 간의 연락까지 가능한 만능장치로 묘사되는데요. 다만 분쟁지역의 경우는 워치미를 장착하지 않습니다.

단점이라면 뇌를 통과하지는 못하기 때문에 뇌와 관련된 직접적인 명령을 보내지 못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2. 메디케어



의료약 정체 시스템으로서 가정에서 1대씩 소유할 수 있으며, 워치미와 연동이 가능해 약을 직접 제조할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걸어다니는 워치미가 약사면, 메디케어는 약국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워치미와 마찬가지로 의료분자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어떤 약이든 만들 수 있는 만능시스템이지만 이 점을 통해 반대로 다른 형태의 약을 제조하는 것도 가능함.



3. 바이가먼트

2019년 일어났던 대 재앙에서 벗어난 인류가 질병으로 벗어나 추구했던 사회

바로 생명지상주의사회를 일컫고 있습니다.



4. 더미미

워치미가 바이가먼트로 보내는 건강 정보를 속이는 가짜 의료분자들입니다.

키리에 투안이 분쟁지역에서 의료물품과 바꾼 술과 담배를 들키지 않았던 이유 역시 더미미 때문이라고 합니다.



5. 하모니 



워치미로 연결이 가능한 또 다른 프로그램

대재앙 이후에 인류가 의무적으로 워치미를 착용해야 했던 원인이 된 프로그램이기도 합니다.

하모니라는 프로그램이 무엇인지를 알기 위해 키리에 투안이 그 고생을 했는데 그 실체는 하모니라는 이름에 어울리기도 하고, 상당히 아이러니기도 한 프로그램



6. 데드 미디어



죽은 키리에 투안의 친구인 미아하가 가지고 있었던 콘텐츠로 죽음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내용을 다루고 있으며. 작중 언급된 작품은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