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게임 포켓몬




포켓몬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게임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단순히 어린 아이들을 타겟으로 잡은 게임이라 생각할 지 모르지만, 조금만 플레이 해보면 포켓몬을 얻는 방법, 전투하며 고려해야 하는 부분 등 생각해야 하는 요소들이 많기 때문에 어른들도 충분히 재미를 느낄 수 있죠. 물론 이런 생각해야 하는 부분들을 배제하더라도 플레이 하는 데에는 전혀 문제가 없기 때문에 나이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나 즐기는 게임입니다.





누구나 잘 알고 있는 피카츄부터 시작해 포켓몬에는 어마어마하게 많은 몬스터들이 등장하고, 각각의 몬스터들은 진화를 통해 더욱 더 강력한 파워를 지니게 됩니다. 또한 각 몬스터들은 서로 다른 성격, 종족치, 개체값, 노력치 등이 모두 달라 어떤 조합이냐에 따라서도 대전이 달라지는 등 겉보기와는 다른 상당한 스케일을 자랑합니다.





기본적으로 게임 배경부터 몬스터들의 모습도 상당히 밝고 귀엽기 때문에 즐겁고 가볍게 플레이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게임 시스템 자체가 굉장히 탄탄히 설계되어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질리지 않고 즐기고 있는 게임이기도 하죠.





애초에 포켓몬이 갖추고 있는 이러한 장점들은 커다란 화면으로 즐기기 보다는 손 안의 포터블 게임기에 더 적합했죠. 포켓몬은 1996년 2월 게임보이로 최초 발매되었는데, 그당시 함께 발매되었던 철권, KOF 등 컬러풀하고 화려한 사양을 자랑하던 게임들과 어깨를 견줄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습니다.





96년 첫 발매 당시 유난히 인기를 끌 수 있었던 이유에는 '타마고치'도 빼 놓을 수 없습니다. 어렸을 적 주머니 속에서 열심히 밥주고, 재워주고, 애정을 다해 키우던 타마고치에 RPG 적 요소가 들어간 것이 바로 포켓몬이라 할 수 있는 것이죠. 최초 엄선된 150마리의 포켓몬은 현재 총 6세대, 721마리까지 늘어났습니다.





사실 포켓몬은 대중적인 게임이기도 하지만 상당히 매니악 한 게임이기도 합니다. 포켓몬의 숫자만 보더라도, 이 모든 포켓몬의 특성을 파악하고 어떤 포켓몬을 얻어야 할 지를 파악한다는 사실은 결코 라이트한 유저들이 하기 힘든 부분임을 알 수 있습니다.





한 때는 포켓몬이 전세계 뉴스에 보도되던 때도 있었습니다. 게임계에서는 흔치 않은 뉴스였죠. 1997년 당시 애니메이션으로 방영되던 포켓몬 에피소드 중 '전뇌전사 폴리곤' 편의 한 장면에서 푸른색과 붉은색의 빠른 점멸이 시청하던 아이들에게 광과민성 발작을 일으켰고, 결국 이 에피소드는 다시는 TV에서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포켓몬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아마 엄청난 이슈가 터지지 않는 이상은 앞으로도 쭉 인기를 유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가진 아주 멋진 게임이죠. 앞으로 또 어떤 참신한 포켓몬들을 발견하게 될 지 궁금해집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아직까지 많은 사랑을 받는 포켓몬스터




포켓몬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게임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단순히 어린 아이들을 타겟으로 잡은 게임이라 생각할 지 모르지만, 조금만 플레이 해보면 포켓몬을 얻는 방법, 전투하며 고려해야 하는 부분 등 생각해야 하는 요소들이 많기 때문에 어른들도 충분히 재미를 느낄 수 있죠. 물론 이런 생각해야 하는 부분들을 배제하더라도 플레이 하는 데에는 전혀 문제가 없기 때문에 나이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나 즐기는 게임입니다.




누구나 잘 알고 있는 피카츄부터 시작해 포켓몬에는 어마어마하게 많은 몬스터들이 등장하고, 각각의 몬스터들은 진화를 통해 더욱 더 강력한 파워를 지니게 됩니다. 또한 각 몬스터들은 서로 다른 성격, 종족치, 개체값, 노력치 등이 모두 달라 어떤 조합이냐에 따라서도 대전이 달라지는 등 겉보기와는 다른 상당한 스케일을 자랑합니다.




기본적으로 게임 배경부터 몬스터들의 모습도 상당히 밝고 귀엽기 때문에 즐겁고 가볍게 플레이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게임 시스템 자체가 굉장히 탄탄히 설계되어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질리지 않고 즐기고 있는 게임이기도 하죠.




애초에 포켓몬이 갖추고 있는 이러한 장점들은 커다란 화면으로 즐기기 보다는 손 안의 포터블 게임기에 더 적합했죠. 포켓몬은 1996년 2월 게임보이로 최초 발매되었는데, 그당시 함께 발매되었던 철권, KOF 등 컬러풀하고 화려한 사양을 자랑하던 게임들과 어깨를 견줄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습니다.




96년 첫 발매 당시 유난히 인기를 끌 수 있었던 이유에는 '타마고치'도 빼 놓을 수 없습니다. 어렸을 적 주머니 속에서 열심히 밥주고, 재워주고, 애정을 다해 키우던 타마고치에 RPG 적 요소가 들어간 것이 바로 포켓몬이라 할 수 있는 것이죠. 최초 엄선된 150마리의 포켓몬은 현재 총 6세대, 721마리까지 늘어났습니다.




사실 포켓몬은 대중적인 게임이기도 하지만 상당히 매니악 한 게임이기도 합니다. 포켓몬의 숫자만 보더라도, 이 모든 포켓몬의 특성을 파악하고 어떤 포켓몬을 얻어야 할 지를 파악한다는 사실은 결코 라이트한 유저들이 하기 힘든 부분임을 알 수 있습니다.




한 때는 포켓몬이 전세계 뉴스에 보도되던 때도 있었습니다. 게임계에서는 흔치 않은 뉴스였죠. 1997년 당시 애니메이션으로 방영되던 포켓몬 에피소드 중 '전뇌전사 폴리곤' 편의 한 장면에서 푸른색과 붉은색의 빠른 점멸이 시청하던 아이들에게 광과민성 발작을 일으켰고, 결국 이 에피소드는 다시는 TV에서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포켓몬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아마 엄청난 이슈가 터지지 않는 이상은 앞으로도 쭉 인기를 유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가진 아주 멋진 게임이죠. 앞으로 또 어떤 참신한 포켓몬들을 발견하게 될 지 궁금해집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