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최고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게임 파이널판타지




일본 RPG 게임 역사에 있어서 파이널 판타지는 빼놓을 수 없는 작품입니다. 시리즈 자체만으로도 이미 전 세계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어마어마한 인기를 누린 RPG이죠. JRPG의 서막을 알린 파이널 판타지의 첫 시작은 무로 1987년입니다. 지금으로부터 20여 년 전이니 얼마나 오랫동안 역사를 이어오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게임이죠.





그 당시 파이널판타지는 드래곤 퀘스트와 JRPG의 양대 산맥을 이뤘으며, 게임성과 작품성 모두 호평을 받았습니다. 참고로 현재는 파이널판타지 14까지 출시되며 그 인기를 이어나가고 있죠. 물론 예전만큼의 명성도 잇지 못하고, 유저들에게 혹평을 받고 있지만, 파이널 판타지라는 이름 하나 만으로도 설레는 사람들은 여전히 많습니다.





기본적으로 파이널판타지는 각 시리즈 간의 스토리 연관성이 없습니다. '시드'라는 캐릭터가 스토리를 이끌어간다는 매우 기초적인 설정은 있지만, 매 번 세계관도 다르고 시대 배경 역시 다릅니다. 그렇기 때문에 유저들은 매 시리즈마다 새로운 게임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되는 것이죠.





가장 큰 흥행을 이끌었던 시리즈는 7편입니다. 과감한 3D 그래픽을 앞세워 엄청난 퀄리티의 블록버스터 RPG를 만들어냈고, 이는 전 세계적으로 밀리언셀러를 기록합니다. 어마어마한 판매량이 아닐 수 없죠. 파이널 판타지 7과 함께 플레이스테이션의 성공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기도 하니 7편의 영광이 얼마나 대단한 지 알 수 있습니다.





물론 파이널 판타지의 영광이 지금까지도 이어져 오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매번 다른 스토리와 세계관을 만들어내려다 보니 한계가 드러나게 된 것이죠. 12편부터는 조금씩 혹평을 받기 시작하며 이제 시리즈를 그만 만드는 것이 어떻겠느냐 하는 말까지 유저들 사이에서 오가게 됩니다. 특히나 파이널판타지는 자체적인 게임성보다는 스토리와 그래픽 적 요소에 더 치중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제작비도 어마어마해 비난의 화살은 더욱 크게 돌아오곤 했습니다.





파이널 판타지의 시각적 그래픽에 치중하는 모습은 게임 속 캐릭터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3D로 전향한 이후 비현실적으로 아름다운 캐릭터의 모습들은 유저들의 우상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최근 이태리 모 명품회사는 파이널 판타지 캐릭터 '라이트닝'을 자사 신제품 모델로 내세우는 신선한 캐스팅을 보여주었죠. 그만큼 파이널 판타지의 시각적 즐거움은 우리의 상상을 뛰어넘습니다.





가장 최신작인 14편 이후로 돌아오는 비판의 목소리에 제작사인 스퀘어 에닉스는 시리즈 중 가장 큰 흥행을 이끈 7편을 리메이크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게임성의 부재 속에서 스퀘어 에닉스의 선택은 어쩌면 현명한 방법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원작만 한 속편은 없다는 말처럼 절치부심하여 제대로 만들지 않는다면 만들지 않느니만 못하겠죠. 아직 리메이크작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은 나오지 않았지만, 앞으로도 파이널 판타지의 환상적인 그래픽을 계속 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