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작 중에 명작, 최고의 RPG게임 '파이널 판타지'



파이널 판타지는 가장 성공한 RPG로 일컬어지며 1987년 최초 발매된 이후 현재까지 꾸준히 시리즈를 이어오고 있는 명작 중의 명작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탄탄대로를 걷던 파이널 판타지도 한때 흑역사를 경험했던 적이 있었죠. 바로 파이널판타지 14입니다.





파이널 판타지 11에 이어 MMORPG로 제작된 파이널판타지 14는 장족의 발전이 아닌 장족의 후퇴라는 최악의 혹평을 들으며, 거의 모든 분야에서 바닥을 내리 꽂는 평점을 기록했습니다. 파이널 판타지 특유의 강점 중 하나인 그래픽을 제외하곤 모든 부분에서 유저들의 불만을 자아냈고, 어느것 하나 장점으로 꼽을 수 없는 시리즈였죠.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파판 14는 거의 모든 부분에서 총체적 난국이었습니다. 도저히 편할 수가 없는 인터페이스와 빈번한 랙이 존재했고, 최초 인트로 퀘스트를 제외하면 튜토리얼이나 가이드 따윈 없는 매우 불친절한 게임성으로 도무지 뭘 해야하는건지 알 수 없는 지경이었죠. 초장부터 게임의 목적을 잃어버렸으니 유저의 플레이 욕구도 사라질 수 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알음알음 퀘스트 진행을 시작하게 된다 해도 매우 반복적이고 지루한 퀘스트 시스템 설계는 일본 자국 유저들조차 등돌리게 만들었습니다.





전투 시스템도 문제였습니다. 가장 역동적인 움직임을 보여주는 궁수의 플레이조차 할말을 잃게 만드는 단조로운 움직임, 그리고 보스 레이드조차 공격, 힐, 방어 스킬만 연타하면 되는 매우매우 평범한 전투 시스템이었죠.





이런 문제들은 모든 유저들이 느끼고 있었고, 최초 서비스 시작 이후 30일이었던 무료 플레이 기간은 60일로 늘리고, 그마저도 모자라 한달을 더 늘리면서, 결국 서비스 개선이 이루어질때까지 무료로 서비스하기에 이릅니다. 그나마 무료로 즐겨야 플레이하던 유저들이 빠져나가지 않을거라 생각한 것이죠.





실제로 파이널 판타지 14는 제작사인 스퀘어 에닉스에 큰 손실을 끼쳤는데요, 말 그대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에서 어떻게든 파판 14의 실패를 만회해야만 했습니다. 그리고 적임자로 선택된 사람이 바로 요시다 나오키 입니다. 요시다 나오키는 이미 파이널 판타지를 20여년간 플레이해온 골수팬이자 디렉터로 이번 실패를 만회하기 위한 비밀스럽고 장기적인 계획에 돌입합니다.






서비스 종료일이 발표되고 서서히 세상의 종말에 대한 미끼를 던진 후, 드라마틱한 엔딩을 맞이하는 것에 성공하고 유저들이 아쉬움을 품을때 바로 후속작에 대한 공지를 띄우며 아쉬움 대신 환호를 받게 된 것이죠. 그렇게 서비스 종료 이후 9개월여가 지나 발표된 파이널 판타지 14 신생 에오르제아는 이름만 같을뿐 완벽히 다른 게임이라고 평가받으며 이전의 명성을 되찾아옵니다.





스퀘어 에닉스의 생사가 갈릴 상황에서 급박한 일정으로 준비한 후속편이다보니 몇몇 부분에서 미흡한 점도 보이지만, 파이널 판타지 본연의 명성을 찾기에는 부족함이 없었죠. 덕분에 유저들은 또다시 파판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게 되었습니다. 천국과 지옥을 오가며 험난한 여정을 이어온 파이널 판타지이기에 지금도 많은 사랑을 받고있는 것이겠죠. 앞으로도 많은 기대와 관심으로 지켜볼 명작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