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RPG 게임, 명작 중의 명작 '파이널판타지1'



파이널판타지는 일본 3대 RPG로 꼽히는 명작 중의 명작입니다. 시작은 미미했지만 그 끝은 창대한 게인이라 할 수 있죠. 스퀘어 에닉스를 최고의 프로덕션으로 올려놓기도 한 게임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파이널판타지의 시작을 알리는 1편에 대해 살펴보려 하는데요, 역사의 시작점이라고 할 수 있는 파이널판타지의 시작은 어떠했는지 같이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당시 스퀘어 에닉스는 드래곤 퀘스트로 일본 내에서 명성을 쌓아가고 있었는데요, 파이널판타지 발매와 함께 일본 JRPG의 기준을 구축하기 시작했죠. JRPG의 시작은 파이널판타지 전후로 나눌 수 있을 정도로 큰 영향력을 지닙니다.





다만 같은 제작사에서 출시하는 게임인만큼 서로 비슷한 성향이 되지 않기 위해 개발부터 드래곤퀘스트와는 노선을 달리하기 위해 노력했죠. 예를 들어 드래곤퀘스트가 1인칭 시점인 것에 비해 파이널판타지는 3인칭 시점을 사용했으며, 일러스트의 컨셉도 완전히 달리하여 차별화를 주었습니다.





시리즈의 첫편답게 아주 간단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지만, 불친절한 게임 시스템과 답답한 전투로인해 플레이 시간은 후속작들보다 긴 편입니다. 특히 최고의 스탯을 만들기 위한 노가다로 인해 플레이시간은 더더욱 길어지게 되었죠. 파이널판타지1에서 가장 중요한 스텟으로 여겨지는 회피율을 올리기 위해 수많은 유저들이 노가다를 불사했습니다.





역사적으로 의미가 깊은 작품이고, 워낙에 출시된지 오래된 작품이라 소소한 보완을 거친 리메이크작으로 수많은 플랫폼을 통해 재발매되기도 했는데요, 가장 최근에 발매된 플랫폼은 윈도우 스마트폰으로 2012년 6월입니다. 1987년 패미컴을 통해 처음으로 발매되었으니 25년의 세월을 거스른 셈이죠.





지금의 게임시장에 비교해보면 파이널판타지1은 분명 보잘것 없는 게임일 뿐이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 파이널판타지 시리즈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JRPG를 넘어 세계 RPG 시장의 한 획을 그은 작품. 지금 바로 플레이 해보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성검전설, 전성기 시절의 그 때로 돌아갈 수 있을까?



성검전설은 과거 게임 시장을 주름잡던 시리즈 중 하나입니다.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죠. 제작사인 스퀘어 에닉스의 3대 명작으로 꼽힐만큼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은 성검전설을 최초 게임보이용으로 개발되어 시리즈를 이어왔습니다.





우선 시리즈 첫편부터 성검전설의 모든 기본 토대가 만들어졌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그만큼 첫편의 게임성과 완성도가 뛰어나다는 소리이기도 하죠. 다만 첫 시작은 파이널 판타지의 외전격으로 시작했기에, 첫 시리즈 당시에는 파이널 판타지의 향기가 곳곳에서 풍겨져 나왔습니다.





성검전설은 2편에서 공전의 히트를 치게 됩니다. 그리고 성검전설 3편에 이르러 전성기를 맞이하게 되죠. 당시 어마어마한 카트리지 가격으로 발매되었음에도 불구하고 100만장 이상 판매량을 기록하며 그 인기를 증명했습니다.





게임 플레이는 적극적으로 검을 휘두르는 액션적 성향을 강조했고, 게이지를 모아 공격을 강화하는 콘텐츠를 넣어 타격감도 끌어올렸습니다. RPG와 액션 두가지 장르 사이에서 적절한 균형을 맞추며 유저들의 흥미를 이끌었죠.





하지만 성검전설은 4편에 이르러 하락세의 길로 접어듭니다. 성검전설 시리즈 중 옥의 티라고 할 수 있는 4편은 거의 모든 면에서 최악의 평가를 받았죠. RPG적 요소보다는 어드벤처적 요소가 강조되었고, 전투시스템은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참혹한 수준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팬심에 의해 70만장이라는 판매고를 올렸으니, 전작들이 얼마나 수작이었는지 알 수 있겠죠.





이후에도 성검전설은 몇가지 속편을 발매하지만, 4편의 혹평 이후 다시 되살아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여전히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개발 및 발매가 되고있긴 하지만 성검전설의 명맥을 잇기에는 부족한 면이 많죠.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던 때에서 지금까지 성검전설은 많은 일들을 겪어왔습니다. 하지만 그렇기에 더욱 유저들의 가슴 속에 남아있는 것이겠죠. 언젠가 다시 부활할 성검전설을 기대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