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같지 않은 일본 오키나와 비세자키 가로수길



오키나와는 정말 멋진 도시라는 생각이 들어요. 

일본 같지 않은 풍경과 언제나 에너지가 넘치는 긍정적인 분위기까지~ 하지만 오키나와의 겨우 유독 많은 태풍이 불어와 피해가 발생할 때가 많다고 하는데요. 오키나와를 여행하시는 분들은 꼭 날씨 정보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자! 분위기를 바꿔서 가볼까요~?


오키나와 북부 츄라우미 수족관과 해양박공원 옆에 위치해있는 마을에는 비세자키 가로수길이 있습니다.

비세자키 가로수길은 나무를 벽처럼 빼곡하게 담장 역할을 하게 만들어놓은 가로수길인데요.

예전부터 워낙 태풍에 대한 피해가 크기 때문에 땅 속에 뿌리를 박고 서서 태풍의 피해를 막기 위해 심었던 나무들이 지금의 비세자키 가로수길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비세자키 가로수길을 방문해보면 골목과 골목마다 그리고 바다와 만나는 부분에는 언제나 나무들이 빼곡하게 서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비세자키 가로수길에 들어서게 되면 많은 집의 담장이 나무들로 들어서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담장을 기존의 방식으로 만들게 되면 엄청난 파도의 공격을 받았을 때에 그 압력을 이기지 못해 집이 파손될 수도 있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나무로 담을 만들게 되면 나무와 나무 사이의 간격 사이로 물이 빠지게 되고 또한 나무들이 파도의 공격을 막아주기 때문에 담장보단 더욱 안전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곳곳의 위치한 골목들을 보게 되면 정말 빼곡하게 박혀있는 나무들을 볼 수 있습니다.





오키나와 사람들을 보면 긍정적인 에너지 외에도 이 마을 사람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는 부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슬슬 해변으로 나가볼까요? 며칠 전에 태풍의 영향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방풍벽의 역할을 하는 나무들 덕분이었는지 집들에는 크게 문제가 없었습니다. 오~ 선인들의 지혜란~





비세자키 가로수길의 해변은 에메랄드빛의 바다가 녹아내리고 있습니다.

정말 일본 같지 않아요~ 한국으로 치면 제주도에 온 느낌이랄까요?





해안가를 따라 산책할 수 있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느긋하게 걸어도 좋고 둘러보기도 좋은데요.

자전거를 대여해서 둘러보기도 좋은 곳이 바로 비세자키 가로수길와 그 해변가입니다.





경치가 좋기 때문인지 비세자키 가로수길 찾는 분들은 해변에서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해변을 따라 쭉 뻗어있는 그리고 담장처럼 마을을 지켜주는 나무를 따라 쭉 뻗어있는 길을 느긋하게 걸어가면서 여행을 즐기고 싶습니다. 다시 오키나와에 가고 싶어집니다.


그곳에서 다시 한번 그 여유로움을 느껴볼 수 있다면~ 해양박공원 주변에 위치하고 있으니 해양박공원과 츄라우미 수족관에 다녀오셨다면 비세자키 가로수길에도 꼭 한번 방문해 보세요~ 조금 더 시간이 나신다면 해변가도 꼭 둘러보시고요.

저작자 표시
신고

오키나와 여행에는 선택이 아닌 필수! 해양박공원에서 만나는 귀여운 돌고래 피딩타임



최근 시청하고 있는 일본드라마 중에 <수족관걸>이라는 작품이 있는데요.


대기업에 근무하던 여주인공이 업무상 실수로 좌천되어 지방의 수족관으로 내려가 일을 하게 된다는 내용인데요.

처음에는 전혀 낯선 환경에서 외로움을 타고 힘겨워하던 주인공이 동물과 주변 동료들과의 친분을 이뤄내며 성장한다는 이야기가 감동적으로 다가왔는데요. 


그래서인지 몇 년전에 다녀온 일본 해양막공원이 불현듯 머릿 속을 스치더라고요.

해양박공원과 돌고래 수조에서는 돌고래 쇼와 함께 돌고래 피딩을 만날 수가 있습니다.

하루에 쇼와 피딩시간이 정해져 있으며 시간을 잘 맞추면 돌고래쇼 또는 돌고래 피딩을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 원래 계획은 돌고래쇼를 보려고 시간까지 확인했었는데 다른 곳 촬영을 다녀왔더니 제가 봤던 것이 돌고래 피딩이더라고요. 시간 맞춰 올라가보니 돌고래쇼는 이미 끝 ㅠㅠ


불행 중 다행이라면 바로 옆에서 진행되는 돌고래 피딩을 감상할 수 있었는데요. 화려한 묘기는 없었지만 그래도 먹이를 주면서 다양한 묘기를 감상할 수 있다는 점에선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 자! 이제 돌고래 피딩을 한번 감상해 볼까요?

밥 때가 된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전부터 돌아다니면서 온갖 아양을 떨기 시작하는 돌고래들.

"저 좀 보세요"라며 애교를 부리는 돌고래~ 물 속으로 들어갔다 나왔다를 반복하는 모습이 너무 귀여웠습니다.





■ 피딩타임이 되어 돌고해 한마리와 좀 큰 고래, 범고래같지 않던데... 사육사 앞으로 모여들었습니다.





■ 제스처를 취하니 바로 물위로 번쩍 올라오는 녀석... 와... 신기해라~





■ "뒤로 가~!!!"라고 하니 뒤로 마구 헤엄치는 큰고래.





■ 말을 잘 들으면 이렇게 생선을 받아먹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보니 왜 이리 귀여운거죠~?

한마리 막 키워보고 싶은데... 그럴려면 집에 큰 수영장이 있어야겠죠?





■ 물 위를 걷고 있는 돌고래군~ 사육사 앞부터 수영장 끝까지 저렇게 갑니다... 대단해... 스고이!!!!





■ 사육사가 던져준 주사위를 양 지느러미로 딱 집었는데 귀여움의 탄성이...

귀여움 폭발! 어쩜 좋아요... 다들 막 눈물을 머금을 지경입니다. 

어쩜 저렇게 귀여운지~ 사랑스러워서 미칠 뻔....





■ 막바지에는 여러가지 주문이 내려졌는데~ 이 모든 것을 소화해내는 돌고래님~

마지막 묘기로 물보라를 좀 맞았는데요~ 물이 사방으로 튀고 있지만 어쩌겠습니까~ 이리도 귀여운 걸~

낮은 점프만 하는 줄 알았더니 갑자기 큰 녀석이 엄청난 점프력을 보여주며 하늘 높이 치솟았다가 다시금 물 속으로 들어가는데 그 때 튀기는 물보라가 대단했습니다.

사육사가 사람들을 뒤로 대피시켰는데도 사람들이 물에 흠뻑젖은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습니다.





■ 마지막 퍼포먼스로 뒤로 헤엄을 치며 손을 마구마구 휘젖어주는데 배영하는 느낌~

이렇게 귀여운 모습으로 돌고래 피딩타임은 끝이 났습니다. 


수시로 물고기들에게 밥을 주기 했지만 묘기와 장난이 70% 이상이었던 것 같아요.

날씨가 더워서 사람들은 시원하고 고래들은 배부르고 1석 2조의 시간이 아니었나 생각이 들어요.

피딩시간에도 이 정도인데 돌고래쇼 시간에는 더 어마어마하겠죠? 


다음에 방문한다면 꼭 돌고래쇼를 보고 오는 걸로 결정했습니다. 오키나와에 여행가실 분들은 해양박공원과 츄라우미수족관은 옵션이 아닌 필수로 꼭 한번 방문해보실 것은 한 번....이 아니라 두번, 세번 추천할게요~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