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빛낸 위인들을 위한 따뜻한 한 끼 "최후의 레스토랑"



최근 일드이 장점이라 할 수 있었던 요리드라마가 좀처럼 나오질 않았는데... 마침 나왔습니다.

요리드라마 「최후의 레스토랑이 그 주인공인데요.


기다리던 요리드라마의 등장이라고 생각했는데 타임슬립? 

SF장르 속 대표적인 소재였던 타임슬립을 어떻게 요리드라마 속에 버물려 넣었는지 슬슬 궁금한데 최후의 레스토랑으로 들어가 볼까요?





작품의 배경은 도심 속에 위치한 프랑스 레스토랑인 "헤븐스 도어"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아버지에게 레스토랑을 물려받은 오너 세프 '소노바 시노구', 

그의 요리실력은 자타공인 일류지만 사람들을 다루는 실력은 잼병


그래서 2인자에게 질투의 대상이 되고 있지만 이런건 중요하지 않고 나름 트러블은 있지만 자영업이 장사만 잘되면 장땡이죠. 그렇게 영업하고 있던 헤븐스 도어에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손님들이 문을 두드리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찾아온 첫번째 손님은 '오다 노부나가'입니....랍니다...? ㅇ,ㅇ?

우리가 알고 있는 그 오다 노부나가, 전국시대의 그 분... 아케치 미츠히데에게 쫓기다가 스스로 할복을 하려는 타이밍에 갑작스레 워프~ 타임슬립으로 헤븐스 도어로 오게 되고, 이로 인해 최후의 만찬을 즐긴 뒤에 순리대로, 운명대로 자신의 앞 길을 받아들인다는 스토리인데... 왜인지도 잘 모르겠는...





1화는 오다 노부나가, 2화의 경우는 클레오 파트라인데 죄다 일본인입니다.

심지어 나폴레옹이랑 잔다르크도 일본인... 죄다 일본인으로 대동단결... 이걸 그냥 드라마니깐 받아들여야 한다는 좀 불친절한 면이 있으나 정통 드라마가 아닌 코미디, 원작 만화도 있으니깐 고증 따위는 그냥 쿨하게 버리고 갑니다.





등장하는 음식들은 뭐 멋집니다. 근데 역사적 인물들이 죄다 다른 나라 사람이고 일본드라마인데 왜 프렌치 요리를 대접하는지는 의문사항~





이미 <노부나가의 셰프>를 통해 실존인물과 작가가 만들어 낸 창작캐릭터를 조화시켜 역사적인 사건들을 따라가려는 느낌이 있었는데, <최후의 레스토랑>의 경우 장르가 코미디에 러닝타임이 짧긴 하지만 이게 괴리감이 커서...ㅠㅠ  요리드라마 좋아하시는 분들은 호불호가 좀 갈릴 수 있으니 일단 1화 보고 결정해 보세요 :)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