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대로 2015년 요리/먹방/음식 일본드라마 베스트5


이번 2015년에도 꽤 많은 수의 음식/요리/먹방 관련 드라마들이 방영되며 

눈을 즐겁게 하는 동시에 군침마저 흐르게 만들었던 5편의 일본드라마를 선정해 봤습니다.




5위. 천황의 요리사



+ 사실 기대감이 컸기에 실망감이 좀 있었던 작품입니다. 특히 주인공인 아키야마 도쿠조를 연기하는 사토 타케루의 경우 영화 [바람의 검심]의 히무라 켄신을 보며 정말 달리 봤던 배우인터라 더욱 그러했습니다.

+ 후쿠이 사투리를 사용하기 때문이라는데 처음에 좀 적응이 되진 않았지만 나중에 누구 말대로 귀엽긴 하드라...ㅋ

+ 주인공만큼이나 주인공 형이 더 호감이었음... 동생바보 ㅠㅠ

+ 음식은 좋고 일드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대체로 평이 좋은데, 확실히 일본드라마와 시대상 때문인지 가부장 의식이나 제국주의 미화하는 몇몇 장치도 짜증 났음.


4위. 라면이 너무 좋아, 고이즈미씨


+ 사실 내용은 정말 없긴 한데, 초반 미스테리한 느낌을 풍기다가 작품 시작한 지 5분도 채 되지 않아 반전매력을 선사하는 고이즈미양의 매력에 쏙!

+ 어찌보면 [고독한 미식가]와 [와카코와술]만큼 스토리가 연약하지만, 그 안의 유치함이 오히려 재밌게 느껴지네요.

+ 여러모로 짜잘하게 유머러스한 부분들이 많습니다. 라면 물 터는 소리를 녹음하고 다니는 부분이나 츤데레 최상급을 찍는 고이즈미양의 매력이란... (그리고 일단 귀엽다... 꺄...)

+ 에피소드 편수가 너무 짧다... 뭐 이건 시작도 안 했는데 끝나냐...


3위. 책장식당




+ 사실 처음에 봤을 때, 엄청 지루하게 봤는데 보면 볼수록, 에피소드가 진행되면 진행될수록 재밌습니다.

+ 상당히 특이한 것은 주인공들이 책장에 꽃혀있는 만화책이나 소설 속의 요리들을 재연하는데 은근 아는 작품들이 많아서 반갑고, 만화 속 음식들이 실사화 되는 모습에 카타르시스를 느낍니다.

+ 다른 작품들보다 요리 만드는 과정이 상당히 디테일하게 묘사되어 좋습니다. 거의 요리 프로그램 수준

+ 일본 만화계의 김풍... 그것도 두 명이나... 으흐흐흐



2위. 런치의 앗코짱



+ 드라마라면 늘상 있을법한 장치지만 확연하게 다른 캐릭터 구조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특히 얼음마녀 같았던 상사 앗코짱도 알고보면 나름 따뜻하고, 나도 여자랍니다하는 구석이 좋았다죠

+ 단순히 앗코짱에게만 의지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힘으로 일어나고 성장하는 주인공 '' 캐릭터도 보기 좋았습니다.

+ 뒤로 갈수록, 특히 앗코짱이 퇴사하고부터 극에서 나오는 힘이 상당히 떨어지는 것을 피부로 느끼게 됩니다.



1위. 문제있는 레스토랑



+ 완벽과는 거리가 먼 작품이기도 하고 주인공 캐릭터들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반대편 캐릭터들이 너무 극단적으로 설정해 놓은터라 다소 억지스러울 때도 있습니다

+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주인공 를 비롯해 레스토랑의 캐릭터들은 너무 좋음.

+ 지금까지 요리드라마들이 주방 내의 요리사를 중심으로 에피소드가 꾸며졌다면 이 드라마는 사회생활에 문제가 있었거나 성격 혹은 환경으로 인해 상처받고 흠 있는 사람들이 모여 서로를 감싸주며 성장한다는 면에서 상당히 독특한 느낌을 받은 작품이었습니다

+ 신기할 정도로 요리의 비중이 높은데도, 더 신기한건 스토리 역시 캐릭터들의 힘 때문인지 흡입력이 강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일본요리드라마 책장식당 "소설, 만화 속 요리를 이제 진짜 요리로 만들어보자!"


소설, 만화 속 요리를 이제 진짜 요리로 만들어보자!

일본요리드라마 책장식당


이번 작품도 이전과 마찬가지로 요리드라마입니다. 그런데 드라마 속 주인공들의 직업은 예전과 다르게 요리사가 아닌 만화가인데요. 소녀들을 울고, 웃게 만드는 인기 순정만화 작가인 '사다나 니시키(나카무라 아오이)'와 '야마다 지로(에모토 토키오)"는 어떤 연유로 요리드라마 책장식당에 주인공으로 나서게 된 걸까요?

2014년 NHK에서 방영을 시작해 지난 8월 시즌2를 마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요리드라마 책장식당입니다.



음식만들기를 좋아해 음식만화를 그리고 싶었지만 웬지 모르게 인기를 얻어버린 순정만화로 인해 팬네임까지 '히메카와 로잔나'로 못 박아버리며, 말 그대로 순정만화작가로 눌러 앉게 되어버린 2인조 만화작가팀과 주변인물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작품입니다. 요리만화를 그만두고 순정만화를 그리는데 이게 어떻게 요리와 연결될 수 있을지 의문이 앞서실텐데요.




만화를 그리는 것은 좋아하지만 마감에 쫓기는 순간 어김없이 두 만화가는 현실도피를 하게 되고 그때마다 찾는 곳이 작업실 한 켠에 마련되어 있는 서재입니다. 다른 책들도 아니고 요리와 관련된 소설, 에세이, 만화로 가득 찬 책장. 스트레스에 쌓일 때면 이 곳을 찾아 책 한권을 집어들고 그 안에 요리를 재현하는 것으로 마감의 압박을 이겨내는 그들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습니다.



사나다 니시키

어린 시절부터 3명의 누나로 인해 순정만화 속에 묻혀 살던 중,  집 안에 있었던 요리만화 [맛의 달인]으로 인해 소년만화를 접하게 되고, 이로 인해 구르메 만화를 그릴 꿈을 꾸지만 결국 순정만화를 그리는 처지로 전락하게 됩니다. 남성 캐릭터 그림 담당 중.

 

 야마다 지로

초등학교 당시 우연히 출전하게 된 초등학교 요리경연대회에서 우승한 전적이 있습니다. 당시 [아빠는 요리사]의 레시피를 이용해 우승함으로서 구르메 만화에 매력에 빠졌지만 사나다 니시키와 팀을 이루며 순정만화계에 발을 들이게 됩니다. 여성 캐릭터 그림을 전담하는 중입니다.


우메짱

사다나 니시키와 야마다 지로의 어시스턴트로 묻는 말 이외에는 자신이 먼저 말을 거는 일이 없을 정도로 내성적인 성격을 가짐

항상 두 만화가의 음식보다는 외식을 하거나, 도시락을 싸오는 따로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쿠라다 미키

사나다 니시키와 야마다 지로의 펜네임 히메카와 로잔나를 있게 만든 편집자 

구르메 만화를 그리려던 사나다와 야마다를 묶어 콤비로 만들어 주고 순정만화 인기작가로 만드는데 공헌하지만 마감에 엄격한 편입니다 

쿠라타 스미레

사나다와 야마다의 이웃으로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켄지와 동거중입니다. 알고보면 대학원생으로 식품과 학을 전공하고 있으며 언제나 두 만화가의 요리를 해 치우는 장본인 중 한명입니다.

스키타 켄지

사나다와 야마다의 이웃으로 위의 언급한 것처럼

쿠라타 스미레와 동거하고 있는 매우 수상한 캐릭터

...처럼 보였지만 알고보면 나름 성실한 회사원입니다. 


이번에 소개드리는 일본 요리드라마 [책장식당]의 경우, 다른 요리드라마들처럼 스토리 속에 요리과정을 자연스럽게 녹인 작품은 아닙니다. 오히려 [고독한 미식가]처럼 이야기와 요리를 물과 기름 분리하듯 갈라놓아 초반 15분 정도의 일상의 이야기가 진행되고 나머지 후반에 요리와 먹방을 치루는 방식으로 전개되는데요. 스토리가 엄청나게 특이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책장식당]은 분명히 여타 드라마와는 비교할 수 없는 엄청난 매력을 가지고 있는 작품입니다.




그동안 그저 2차원에 머물렀던 소설이나 만화 속 요리들이 텍스트에서 벗어나 3차원으로 표현되었다는 점입니다. 한번쯤 그런 생각 해보신 적 있지 않으신가요? 




내가 좋아했던 만화 심야식당, 고독한 미식가, 하나씨의 간단요리, 비단 요리만화가 아니더라도 지금까지 책을 읽으면서 상상만 해야 했던 요리들이 이제 두 명의 만화가들이 대리만족 시켜 줄 요량으로 준비 중입니다. 생각해 보세요. 오래 된 카페의 샌드위치, 철판 위에서 춤을 추던 야끼소바와 보기만 해도 침이 고이는 각종 덮밥들을 더 이상 그림으로, 글씨로만 읽지 않아도 됩니다. 이보다 더한 대리만족이 어디있겠습니까?



또한, 요리드라마답게 조리과정도 상당히 디테일하게 소개되고 있기 때문에 여러분이 재밌게 읽었던 만화와 인상깊게 읽은 소설 속 요리들을 만들어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제공합니다. 




참고로 지난 번에 제가 소개해 드린 적이 있는 일본드라마 [오센], [하나씨의 간단요리] 등도 이번 책장식당에서 만나볼 수 있는데요.



일단은 해보고 싶었지만 미처 도전할 수 없었던 그 요리들을 히메카와 로잔나! 두 명의 순정만화작가들이 여러분의 로망을 책임지고 이뤄드리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