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일본의 지진 대처 방법 "안전이란 무엇인가?"






올 가을, 경주 등지에서 발생한 지진은 우리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었습니다. 


한국에 지진이 났다는 사실 자체도 무섭지만 지진이 발생한 이후 아무런 후속 조치가 없었던 것과 정부의 뒤늦은 대처 및 지진에 대한 사회 전반의 무지 때문이었는데요. 분명 지진 대처와 안전에 있어서는 일본의 사례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습니다. 


일본은 어떻게 지진에 대처하고 있을까요? 





- 일본 정부에서 발행한 지진 메뉴얼- 




일본의 안전은 "생활"이다



섬나라 일본은 상대적으로 잦은 자연재해에 그대로 노출된 국가 중 하나입니다. 자연스럽게 일본 국민들에게 생긴 안전에 대한 의식은 세계의 어느 나라보다 우수하다고 할 수 있는데요.


특히 지진의 경우, 유치원 시절부터 1년에 최소 6회의 지진 훈련을 자체적으로 실시합니다. 실제 사이렌이 울리고 안내방송까지 재해상황을 방불케 하듯 모두가 진지하게 임한다고 하는데요. 모의 지진 훈련에 익숙해진 아이들은 나중에는 부모님을 가이드 할 정도가 된다고 합니다.







[평상시 지진 대비]


■ 높은 책장, 전등은 안전장치로 고정 


■ 비상 시 가족들이 집결할 장소를 미리 약속해두기 


■ 집안의 안전한 위치와 위험한 위치를 사전에 파악


■ 비상 시 사용할 약품, 비품, 식품을 미리 준비 


■ 나이에 관계 없이 전기, 가스, 수도를 잠그는 법을 숙지 







확실한 지진 메뉴얼 


정부에서 발행한 메뉴얼인 <도쿄방재>는 지진 발생 시 행동과 대처법에 대해 자세한 안내가 되어 있습니다. 또한 인근 대피소의 위치가 지도를 통해 소개되어 있고, 진동에 따라 나뉘는 지진의 예상 피해가 어떻게 되는지도 자세히 나와있습니다. 지진 발생 시의 행동 패턴도 시간의 흐르는 과정마다 달라야 한다고 알려주고 있습니다. 



[지진 발생 시 시간별 행동 패턴]



1분 : 화기 확인, 불이 났으면 신속히 끔, 가족의 안전 확인 


3분 : 신발을 착용해 유리파편으로부터 발 보호, 가스 누출 & 누전 주의 


5분 : 이웃 안전 확인, 여진 주의, 라디오를 통한 정보 확인


10분 : 집 건물 붕괴 전 피난 


3일 이후 : 생필품 수집 및 재해 정보 및 피해 정보 수집 







일본은 지리적 특성상 지진, 화산 폭발, 해일, 폭풍 등 다양한 자연재해와 맞서왔습니다. 그래서 늘 안전을 우선으로 생각하고 평상시에도 안전 지침에 대한 대비가 철저하다고 합니다. 



한국도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