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SPEED와 닮으면서 달랐던 관록의 일본 아이돌



지금까지 일본을 빛냈던 여성 아이돌 중에서 SPEED를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분명합니다. 90년대 중반과 후반을 빛냈던 일본 최정상급 여성 걸그룹이었죠. 그런데 그 시절에는 SPEED만 전성기를 보냈던 것이 아닙니다. SPEED처럼 오키나와 현 출신의 4인조 걸그룹이자 장르가 댄스였던 공통점이 있는 MAX 또한 그 시절을 화려하게 보냈습니다. 90년대 중반과 후반 오리콘 차트 1위 및 꾸준한 TOP 10 진입을 통해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심지어 SPEED와 MAX 인기는 2000년대에 이르러 하락세를 맞이했던 점, 지금도 현역 아이돌(SPEED는 ERIHIRO라는 유닛으로 활동 중)인 닮은 점까지 있습니다.





[사진 : 현재 3인조로 활동중인 MAX, 사진 출처 : MAX 공식 홈페이지(avex.jp/max)]

https://www.youtube.com/watch?v=IvT4pNB13hw


[동영상 : MAX 1997년 히트곡 <Give me a Shake> 뮤직비디오 (1분 44초 영상), 동영상 출처 : avex 공식 유튜브]



SPEED와 MAX는 닮으면서도 다른 점이 뚜렷한 걸그룹입니다. 어쩌면 음악을 듣는 사람의 취향에 따라 'SPEED가 좋아? 아니면 MAX가 더 좋냐?'를 두고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 수 있습니다. SPEED는 1996년 데뷔 당시 멤버 4인방 연령대가 10대 초~중반으로서 감미롭고 신나는 음악을 통해 소녀 이미지를 한껏 과시했습니다. 반면 MAX는 1995년 데뷔했을 때 멤버 4인방 연령대가 10대 후반에 속했습니다. 파워풀하면서 시원스러운 노래와 안무를 선보이며 마치 사람들의 스트레스를 해소시키는 듯한 쾌감이 있었습니다. 이렇게 SPEED와 MAX는 서로의 개성이 전혀 달랐습니다.


멤버들의 분업화 또한 차이점이 있었습니다. SPEED는 시마부쿠로 히로코(솔로 활동 명 : hiro) 이마이 에리코에게 솔로 파트를 맡기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반면 MAX는 나나, 미나, 레이나, 리나 이렇게 4명이(전성기 시절 기준) 솔로 파트를 골고루 소화하며 노래를 부를 때 특정 멤버에 편중되는 경향을 피했습니다. SPEED에서 4명의 멤버가 마치 주연과 조연이 나누어진 듯한 모습을 보였다면 MAX는 4명이 서로 춤과 노래를 함께했습니다. SPEED는 히로코와 에리코 같은 노래를 잘하는 두 멤버를 통해서 소녀 감성을 자극했다면 MAX는 솔로 파트에서 4명을 골고루 활용하며 그녀들만의 박력 넘치는 음악적인 스타일을 끌어올렸습니다.






[사진 : MAX, 사진 출처 : MAX 공식 홈페이지(avex.jp/max)]

https://www.youtube.com/watch?v=DWDCWKFVoJI


[동영상 : MAX 2013년 싱글 <Tacata'> 뮤직비디오, 동영상 출처 : avex 공식 유튜브] 



MAX가 SPEED와 달랐던 또 하나는 지금까지 21년 동안 활동하면서 해체한 적이 없었습니다. SPPED가 2000년 해체했던(2008년 다시 재결합, 그 이전에 간헐적인 재결합이 있었습니다.) 경험이 있던 것과 달리 MAX는 데뷔 이후 줄곧 현역 아이돌이었습니다. 비록 레이나가 2011년 7월 이후 임신으로 활동을 중단하면서 멤버가 1명 줄었으나 2013년 싱글 33집 <Tacata'>가 지속적인 인기를 얻으면서 3인 체제가 어느 정도의 경쟁력을 확보했습니다. 2002년 탈퇴했던 미나가 2008년 돌아왔던 것이 결과적으로 MAX가 지금까지 존속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미나가 MAX를 떠났을 때는 새 멤버 아키가 6년 동안 활동했었죠.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는 지금까지 수많은 아이돌 그룹이 등장했습니다.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던 아이돌 그룹이 많았겠으나 MAX처럼 20년 이상 지속적으로 활동했던 경우는 흔치 않습니다. 비록 MAX도 2002년 미나 탈퇴에 의해 인기가 시들해진 악재를 맞이했으나 지금까지 앨범 발매를 포기하지 않으며 롱런했습니다. 40대를 앞둔 지금의 MAX(1976년 3월 25일생 나나는 2개월 뒤 40세!)가 관록의 아이돌로서 끊임없이 장수할지 앞으로의 활약상이 기대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