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 중 필수코스! 이자카야 선술집




일본 여행 중에 쇼핑을 즐겨하는 분들도 있지만 그 중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 바로 이자카야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자카야는 일본식 선술집으로 우리나라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술집이 되었는데요. 일본에는 정말 무수히 많은 이자카야가 있습니다. 지하철 역 주변에 건너 건너 있을 정도로 정말 많은데 또한 새벽 늦게까지 영업을 하는 곳이 많아 늦은 시간까지 많은 사람들이 붐비는 곳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이 곳은 후쿠이 역 주변에 위치하고 있는 하쪼야라는 곳입니다. 이 곳은 제가 생각했던거와는 조금 다르게 규모가 꽤 크기도 하고 바, 홀, 다다미방 까지 이루어져 있는 곳이였습니다.









면 요리부터 고로케와 샐러드 등을 주문해서 먹어보았는데 종류는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연인끼리 가게 된다면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정도입니다. 개인적으로 이자카야 안주들을 먹을 때 빠지면 아쉬운 사와도 한잔, 그리고 사시미 안주에 사케도 한잔은 아주 꿀맛입니다.







사실 일본에서의 이자카야와 한국의 이자카야가 별반 다를 게 없다는 것이 총평입니다. 물론 현지에서 즐기는 것이 차이점이라고 볼 수 있지만 국내에 자리잡고있는 이자카야도 정말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 중,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생각났던 것 중 하나가 바로 라멘인데요. 라멘은 정말 현지의 맛을 따라가기 어렵지 않나 싶을정도로 큰 매력을 느꼈던 음식입니다. 일본으로 여행을 가게 되신다면 라멘 한그릇에 맥주 한잔은 꼭 추천해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일본 후쿠이 여행. 본고장 이자카야 방문기

일본 후쿠이 여행. 본고장 이자카야 방문기



요즘 너무 풍경이나 산사들을 위주로 일본여행을 소개해 드린 것 같아 이번에는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돌만한 멋진 이자카야 한 곳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최근 국내에도 이런저런 이자카야들이 참 많기도 한데요. 이자카야는 일본식 선술집으로 2차로 맥주 한 두 잔씩을 넘기기 좋아 술 약속이 있을 때 자주 찾게 되는 장소입니다. 깔끔한 안주는 물론 일식 자체의 맛과 비쥬얼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그곳. 이자카야 원조갑게 일본에는 정말이지 무수한 이자카야 매장들이 있는데요.

지난 간사이 여행에서 후쿠이 역 주변에 위치한 하쪼야라는 이름의 한 이자카야를 찾게 되었습니다.





■ 일본식 이자카야는 초밥집과 마찬가지로 주방을 중심으로 둘러쌓인 태이블을 특징으로 삼을 수 있습니다.

요리하는 주방장과 가장 가까이서 호흡하고, 혼자 즐기기에도 말 상대를 하기에도 이만한 자리가 없죠.





■ 신주쿠 역 뒷골목에 꼬치 골목이나 주변 이자카야는 자주 가보기는 했는데 이번에 들렸던 후쿠이역 근처 하쪼야는 조금은 큰 규모의 이자카야 였습니다. 아기자기하고 소소했던 이전기억들과는 달리 다소 크로 화려한 표현이 어울릴 정도로 바와 홀은 물론 다다미방까지 갖추고 있는게 특색 있었는데요.





■ 메뉴를 주문하려고 하자 종업원이 무릎을 꿇고 앉아 경청하는 모습. 사실 저로선 좀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일본에서는 자주 볼 수 있는 모습인지라...

다만 이자카야에서 이렇게 무릎까지 꿇고 오더를 받는 모습이 처음이었던터라 약간은 당황... 마치 요정에 온 듯한 느낌이...





■ 평소였으면 간단하게 맥주 안주 정도만 주문했겠지만 이번에는 저녁까지 함게 해결하기 위해 방문한터라 종류별로 이것저것 메뉴를 주문해 봤습니다. 우선 출출한 속을 채워줄만한 면요리, 그리고 여성분이 계셨던터라 셀러드와 고로케도 주문했는데요.

막상 나온 요리의 양은 많지 않았지만 여럿이 나누어 맛만 보기엔 무리가 없을 정도의 딱 괜찮은 양입니다.





■ 일본 이자카야게 가만 언제나 주문하게 되는 치킨 가라아게... 바삭한 튀김옷 안에 부드러운 닭고기!





■ 매운맛의 돼지고기 나베가 궁금해서 주문을 해봤는데... 한국에서 먹는 얼큰한 고추장찌개와 비슷한 맛~

저는 나쁘지 않았는데 여성분은 맑은 육수가 나을 뻔 했다고 하시네요. 하긴 여행 왔으니 특색 있는 메뉴를 먹어보는게 낫겠다 싶기도~





■ 괜시리 한잔 마시고 싶었던 사와! 달콤하고 시원해서 연거푸 들이켰습니다.

참고로 여성분들도 좋아하니 꼭 한잔 주문해 보세요^^





■ 그리고 맛있는 요리에는 술이 빠질 수 없는 법입니다(?). 이자카야에서의 술은 맥주, 방금 주문했던 사와나 사케로 나뉠 수 있을텐데요.

사와야 레몬을 비롯한 여러 과일을 넣어 맛 자체가 변화무쌍하고 맥주의 경우도 시원해서 그 날의 피로를 푸는데 제격일텐데요.

사케의 경우는 종류도 참 다양한 것 같아요. 특히나 맥주와는 달리 따뜻하게 마시냐, 시원하게 마시냐 계절은 물론 개인 취향에 따라 선택지도 넓어지고~ 일본에 왔으니 사케도 한잔 마셔봅니다~





■ 사시미 안주도 참 괜찮았어요. 당연히 양으로 승부하는 메뉴는 아니지만 그만큼 신선하고, 모처럼 마시는 사케와 함께 하기에는 궁합이 정말 좋은 이자카야 메뉴가 아닌가 싶습니다.

사실 한국 이자카야에서 회를 주문하면 거의 냉종이 나오긴 하지만 일본 이자카야에서 먹는 사시미 메뉴는 많이 다르더군요.





■ 그리도 오징어는 생각보다 쫀득! 당연한거지만 산낙지랑은 많이 달라요^^





■ 마지막 돌아오는 길에는 일본식 라멘과 교자로 마무리!

일본에 오면 정말 라멘 때문에 다른 메뉴가 잘 보이지 않을 때도 있는데요. 특히나 돼지뼈를 고아서 육수를 낸 돈코츠 라멘은 제가 매우 사랑하는 일본라멘인터라 일본에 갈 때마다 꾸준히 먹게 되는 것 같아요... 겉은 바삭하고 육즙이 흘러 나오는 교자 역시 빼놓을 수가 없고요.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