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우동의 종류, 뭐가 제일 맛있을까?



우동은 일본의 대표적인 면 요리이죠. 우리나라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우동은 지역별로 먹는 방법이나, 곁들여 먹는 재료에 따라서 다양한 종류들로 나뉘는데요. 이번에는 일본의 다양한 우동 종류를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첫번째로 소개해드릴 우동은 규니쿠우동입니다. 소고기가 고명으로 올라가며, 매콤하면서도 개운해서 느끼하지도 않아 만들기도 정말 쉬운 우동입니다. 





이 음식은 우동이 아니라 일본 라멘입니다. 우동을 소개해드리면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많이 즐겨먹는 음식 중 하나라고 해서 소개해드리고자 하는데요. 일본의 라멘은 돼지 잡뼈와 가츠오부시, 다시마 등을 우려내서 면과 고명을 넣어 만든 음식입니다. 미소라멘, 쇼유라멘, 시오라멘 등 다양한 종류의 라멘 등 이 외에도 다양한 퓨전 라멘들도 만들어지고 있는 중이라고 합니다.





집에서도 직접 자주 만들어먹는 유부우동입니다. 일본에서는 기쓰네우동이라고 불리는데요. 유부를 넣어 만든 우동으로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음식 중 하나입니다. 최근 독특한 재료의 맛을 살려 다양한 우동들이 많이 등장했지만 진한 국물로써 일본의 대표음식으로 오랫동안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여름에 먹기 좋은 붓카케우동, 날계란을 넣어 만든 가마타마 우동, 생강과 파, 깨 등으로 육수를 내어 만든 가마아게 우동 등 다양한 종류들의 우동이 있는데요. 일본으로 여행을 가시게 된다면 우리나라에서 맛보는 우동과는 또 다른 우동맛을 느껴보실 수 있으실 겁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일본 후쿠이 여행. 본고장 이자카야 방문기

일본 후쿠이 여행. 본고장 이자카야 방문기



요즘 너무 풍경이나 산사들을 위주로 일본여행을 소개해 드린 것 같아 이번에는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돌만한 멋진 이자카야 한 곳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최근 국내에도 이런저런 이자카야들이 참 많기도 한데요. 이자카야는 일본식 선술집으로 2차로 맥주 한 두 잔씩을 넘기기 좋아 술 약속이 있을 때 자주 찾게 되는 장소입니다. 깔끔한 안주는 물론 일식 자체의 맛과 비쥬얼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그곳. 이자카야 원조갑게 일본에는 정말이지 무수한 이자카야 매장들이 있는데요.

지난 간사이 여행에서 후쿠이 역 주변에 위치한 하쪼야라는 이름의 한 이자카야를 찾게 되었습니다.





■ 일본식 이자카야는 초밥집과 마찬가지로 주방을 중심으로 둘러쌓인 태이블을 특징으로 삼을 수 있습니다.

요리하는 주방장과 가장 가까이서 호흡하고, 혼자 즐기기에도 말 상대를 하기에도 이만한 자리가 없죠.





■ 신주쿠 역 뒷골목에 꼬치 골목이나 주변 이자카야는 자주 가보기는 했는데 이번에 들렸던 후쿠이역 근처 하쪼야는 조금은 큰 규모의 이자카야 였습니다. 아기자기하고 소소했던 이전기억들과는 달리 다소 크로 화려한 표현이 어울릴 정도로 바와 홀은 물론 다다미방까지 갖추고 있는게 특색 있었는데요.





■ 메뉴를 주문하려고 하자 종업원이 무릎을 꿇고 앉아 경청하는 모습. 사실 저로선 좀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일본에서는 자주 볼 수 있는 모습인지라...

다만 이자카야에서 이렇게 무릎까지 꿇고 오더를 받는 모습이 처음이었던터라 약간은 당황... 마치 요정에 온 듯한 느낌이...





■ 평소였으면 간단하게 맥주 안주 정도만 주문했겠지만 이번에는 저녁까지 함게 해결하기 위해 방문한터라 종류별로 이것저것 메뉴를 주문해 봤습니다. 우선 출출한 속을 채워줄만한 면요리, 그리고 여성분이 계셨던터라 셀러드와 고로케도 주문했는데요.

막상 나온 요리의 양은 많지 않았지만 여럿이 나누어 맛만 보기엔 무리가 없을 정도의 딱 괜찮은 양입니다.





■ 일본 이자카야게 가만 언제나 주문하게 되는 치킨 가라아게... 바삭한 튀김옷 안에 부드러운 닭고기!





■ 매운맛의 돼지고기 나베가 궁금해서 주문을 해봤는데... 한국에서 먹는 얼큰한 고추장찌개와 비슷한 맛~

저는 나쁘지 않았는데 여성분은 맑은 육수가 나을 뻔 했다고 하시네요. 하긴 여행 왔으니 특색 있는 메뉴를 먹어보는게 낫겠다 싶기도~





■ 괜시리 한잔 마시고 싶었던 사와! 달콤하고 시원해서 연거푸 들이켰습니다.

참고로 여성분들도 좋아하니 꼭 한잔 주문해 보세요^^





■ 그리고 맛있는 요리에는 술이 빠질 수 없는 법입니다(?). 이자카야에서의 술은 맥주, 방금 주문했던 사와나 사케로 나뉠 수 있을텐데요.

사와야 레몬을 비롯한 여러 과일을 넣어 맛 자체가 변화무쌍하고 맥주의 경우도 시원해서 그 날의 피로를 푸는데 제격일텐데요.

사케의 경우는 종류도 참 다양한 것 같아요. 특히나 맥주와는 달리 따뜻하게 마시냐, 시원하게 마시냐 계절은 물론 개인 취향에 따라 선택지도 넓어지고~ 일본에 왔으니 사케도 한잔 마셔봅니다~





■ 사시미 안주도 참 괜찮았어요. 당연히 양으로 승부하는 메뉴는 아니지만 그만큼 신선하고, 모처럼 마시는 사케와 함께 하기에는 궁합이 정말 좋은 이자카야 메뉴가 아닌가 싶습니다.

사실 한국 이자카야에서 회를 주문하면 거의 냉종이 나오긴 하지만 일본 이자카야에서 먹는 사시미 메뉴는 많이 다르더군요.





■ 그리도 오징어는 생각보다 쫀득! 당연한거지만 산낙지랑은 많이 달라요^^





■ 마지막 돌아오는 길에는 일본식 라멘과 교자로 마무리!

일본에 오면 정말 라멘 때문에 다른 메뉴가 잘 보이지 않을 때도 있는데요. 특히나 돼지뼈를 고아서 육수를 낸 돈코츠 라멘은 제가 매우 사랑하는 일본라멘인터라 일본에 갈 때마다 꾸준히 먹게 되는 것 같아요... 겉은 바삭하고 육즙이 흘러 나오는 교자 역시 빼놓을 수가 없고요.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