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성심당이 있다면 일본 고베에는 이스즈 베이커리!



일본여행은 참 좋아요~ 왜냐 볼 것도 많지만 일단 맛있는 게 너무 많으니까요~

특히나 일본하면 동경과자학교... 다양한 디저트류들을 떠올리게 만드는데요.

그 중에서 케이크같은 디저트가 상당히 많습니다.





■ 오랜 전통을 가진 빵집에서 영향을 받지 않았나 싶습니다.

한국에서도 이성동 빵집, 성심당같은 유명한 빵집이 있는데, 일본에도 있습니다.


제가 방문한 이스즈 베이커리는 1946년에 오픈해 지금까지 꾸준하게 빵을 구워내고 있는 집인데요. 장인정신으로 꾸준히 빵을 구워내는 빵집입니다. 오랜 전통을 가진만큼 기대를 많이 했는데, 그만큼 맛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 빵들까지 맛볼 수 있었던 고베의 이스즈 베이커리로 고고씽!





■ 제가 알기로 이스즈 베이커이는 일본에 두 군데 지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산노미야역 근처에서 하나가 위치해있고, 또 하나는 닌킨마치 근처에서 본 것 같은데... 맞나요?

산노미야역에서 나와 키타노 방향으로 올라가다 보면 이스즈 베이커리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 이스즈 베이커리 실내로 들어가면 우리나라 빵집들과 다르게 정말 다양한 빵들을 만날 수가 있습니다.





■ 당일 만든 샌드위치도 많았습니다.





■ 멜론빵이나 고로케들도 상당히 많았습니다.

제가 고로케를 정말 좋아하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기름기가 상당히 적은 고로케~





■ 그리고 타르트~ 좋아하시는 분들 많죠~

겉은 바삭하고 속으로 촉촉 그 자체인 타르트~~





■ 크로와상도 보이고 맛있어 보이는 빵들이 한가득합니다.





■ 바게트 종류도 엄청 다양해요! 특히 바게트 안에 여러재료가 들어간 타르트는 압권입니다.





■ 이것도 먹어봤어요~

옥수수콘이 가득 올라간 빵인데 정말 맛있습니다.





■ 아까 언급한 것처럼 고로케 종류도 너무 다양한데요.

저는 일단 일본에서 유명한 카레가 들어있는 고로케를 덥석 집어들었습니다.





■ 식빵입니다. 아침에 먹기 딱이죠~





■ 친구가 먹었는데 정말 맛있었다고 해요. 생크림도 너무 달지 않고~





■ 다양한 빵이 가득한 이스즈 베이커리

이 많은 빵들이 저녁이면 모두 팔린다는게 너무 신기했는데요.

원하는 맛의 빵을 구입 원하신다면 조금 서두를 것을 추천드립니다.





■ 그 중에 메론빵은 정말 무조건 추천입니다.





■ 맛있어서 계속 들어가요.

 팩에 두개 들어가있는 감자고로케 샌드위치~





고베에 가신다면 키타노 올라가기 전에 이스즈 베이커리에 들려보세요.

맛있는 빵들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일본고베여행 가시면 "모리야 고로케"는 무조건 드셔보세요~



일본에서 고베여행을 가시는 분들에게 꼭 하나 추천드리고 싶은 것이 있어 포스팅을 시작했습니다.

바로 고베의 맛집, 고베의 명물이라 불리는 모리야 고로케입니다.


그냥 고로케 가게가 아니라 정육점에서 운영하고 있다는 것이 모리야 고로케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물론 일본에선 이런 경우가 흔하긴 하지만 정육점 한 켠에 튀김기 시설을 갖춰놓아 주문이 들어오면 바로바로 튀겨내 언제나 뜨끈뜨끈한 고로케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 어찌나 인기가 좋은지 모리야 고로케를 한번 먹기 위해선 10~20분을 기다려야 한다는 그 곳~

비록 그 전에 잔뜩 먹은 뒤라 한 개만 사먹었는데... 나중에 한국에 돌아와서 엄청나게 후회를 했어요.

모리야 고로케는 고베의 닌킨마치라고 불리우는 차이나타운에 위치해 있습니다.

근처에 큰 유니클로 건물이 있기 때문에 찾기는 어렵지 않았어요~ 여차하면 구글지도를 이용해주세요 :)





■ 지난 번에도 지나가다 사람이 많아 먹어보지 못했는데 이번엔 먹어보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뭔 사람이 머 이리 많아.. 그래서 줄을 서서 기다리기 시작했습니다.

안에선 주인 아주머니로 보이는 분이 쉴새없이 튀기시고 계십니다.





■ 종류도 매우 다양해요~ 가격도 80~120엔까지 가격도 참 착합니다.





■ 줄이 저렇게 기니... 퀴김기는 쉴새없이 고로케들을 튀겨내고 있습니다.

아주머니의 손은 보이지가 않습니다.





■ 드디어 하나 구입했습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일본분들도 하나씩이 아니라 많이 사가시더라고요.

하루에 팔 물량들이 다 팔리면 아무리 시간이 이르더라도 고로케 영업은 끝!

그러니 일찍 가볼 수 밖에요~





■ 그 날 그렇게 한 입 베어물었던 고로케의 맛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씹을 때마다 씹히는 소고기와 함께 바삭한 튀김옥, 그리고 안의 감자들의 하모니!

고베에 가신다면 모리야 고로케를 꼭 한번 맛보시기바랍니다.

제 몫까지 먹어주세요~ ㅠㅠ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