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일드 "협반:남자의 밥",칼 하나는 제대로 다룰 줄 알아야 진정한 야쿠자라지~



나마세 카츠히사... 일본드라마나 영화를 자주 보시는 분들은 주연이 아닌 조연으로 상당히 자주 봤던 배우일겁니다.

저도 정작 본명을 몰랐다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알게 된 배우인데요.


주연은 낯설지만 언제나 명품조연으로 시청자들을 즐겁게 만들었던 빛과 소금 "나마세 가츠히사"가 주연을 맡게 된 요리드라마 협반:남자의 밥이란 작품입니다.


야쿠자와 요리라는 조합... 어울릴 것 같지 않지만 예상 외의 재미가 있었던 3분기 신작드라마 협반:남자의 밥을 소개해 드리도록 할게요.





고쿠센에서 소가 핥고 간듯한 독특한 헤어스타일로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배우로, 지금까지 개그이미지가 강하긴 했지만 이번 신작일드이자 요리드라마 협반:남자의 밥에서는 야쿠자로 등장, 온 몸에 문신을 두르고 시종일관 어깨에 힘이 들어간 상남자를 연기합니다. 그래서인치 초반에 적응이 잘 되진 않지만 익숙해질테니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무방~





한국도 마찬가지지만 이웃나라 일본도 20~30대까지 젊은 세대의 취업난이 상당히 심각한 상태입니다.

주인공 '와카미즈 료타'는 사람들이 소위 말하는 3류 대학 출신에 언제나 자신감이 결여된 상태로 면접마다 떨어지는 것은 이제 일상이 되어버린 20대 취업준비생입니다.

하고 싶었던 말은 해보지도 못하고 면접관의 압박면접을 버티지 못한 채 떨어지고 마는 와카미즈...

결국 축 처진 어깨를 이끌고 집으로 돌아가고 있던 찰나, 생각지도 못한 광경이 눈 앞에 펼쳐지게 됩니다.





처음엔 그냥 취객들의 싸움일 줄 알았더니... 야쿠자간의 전쟁!

쇠파이프 다음에 총까지 등장, 현실판 GTA를 방불케하는 상황에 머글 료타가 휘말리게 되고 야쿠자가 그를 구하고 마는 묘한 상황이 연출됩니다.





이로 인해 경찰과 상대조직에 쫒기게 된 형님 야쿠자와 아우 야쿠자는 료타의 집에 반강제로 칩거하면서 안 그대로 힘없고 매사에 의기소침한 료타를 고문... 인 줄 알았더니 밥 해주는 우렁각시 이야기?





일본드라마를 보면 분기마다 한, 두 편의 요리드라마는 필수적으로 라인업에 끼어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그 애착이 남다르기도 하지만 드라마 <오센>을 비롯한 몇몇 작품을 제외하면 그 안을 관통하는 주제의 클리세가 비슷한 편인 것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


예를 들어 '추억의 요리', 아무리 막돼먹은 놈들이라도 어릴 적 어머니가 만들어 준 추억을 재현한 요리를 먹으며 오카상을 들먹이고 눈물을 펑펑 흘리면서 개과천선하게 되는 어이없는 사례들을 목격할 수 있습니다.


혹은 '요리의 힘'을 통해 아무리 힘들고 고된 삶을 살아가며 인생포기 직전까지 몰려도 주인공들이 만든 요리를 먹으면 삶의 의욕을 찾게 되는 등 이런 비슷한 전개로 진행될 때가 더러 있는데요.

솔직히 이번 협반:남자의 밥 역시 이 노선에서 크게 벗어난 작품은 아닙니다.


뭐 야쿠자가 밥을 해준다는 설정이 있긴 하지만 사실 이 정도 설정을 대단하게 느끼긴 무리가 있습니다.

그렇게 다지면 1분기에 방영된 <카나가와 식당>의 요리는 전직 형사이고, <천황의 요리사>는 과거 망나니..





사실 크게 특이하진 않지만 요리드라마에서 가장 중요한 등장하는 요리들이 상당히 맛있어 보입니다.





고급재료가 아니라 정어리 통조림, 냉동풋콩, 쪽파... 어찌보면 집 안 냉장고에 있을법한 재료들을 가지고 이리저리 맛난 요리를 만들어내는 모습을 보기도 좋고, 먹기도 좋은데... 결국 화면상의 요리인터라...





하지만 집 안에서 직접 실천해 드라마 협반: 남자의 밥에 나왔던 파밥을 완성해 봤습니다.

사실 겉보기엔 그저 그런데 꽤 맛있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SF판타지 요리일드 "철판소녀 아카네",B급 드라마의 한계를 넘는다!



요리일드인 것 알았지만 알고보니 좀 신기한 드라마였던 요리일드 철판소녀 아케네입니다.

[노부타 프로듀스]라는 작품을 통해 평소 좋아하던 배우인 '호리키타 마키'가 주연을 맡은 작품인데요.

그런데 최신작이 아닌 방영 10년이 되어가는 오래전 작품입니다. 

(그 사랑스러웠던 소녀가 벌써 30살이 되어가고 있다.)

다만 2006년작인데도 호리키타 마키는 오버 조금을 보태 정말 그 외모 그대로네요. 여전히 귀엽고 사랑스러운 소녀...





어쨌든 작품은 21세기판 캔디캔디를 표방하고 있습니다.

엄마는 어린 시절 세상을 떠나시고 아버지는 어느샌가부터 행방불명...


마지막으로 아버지가 그녀에게 남긴 것은 작은 철판가게와 요리들, 주메뉴는 오코노미야끼(일본식 부침개)를 파는 곳으로 주인공인 아카네(호리키타 마키)는 자퇴까지 해가면서 아버지가 남긴 이 가게를 지키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쏟게 됩니다.


캔디 캐릭터답게 좌절도 하지만 언제나 눈물 툭툭 털고 일어나 다시금 쌩긋 웃으며 자신의 요리실력을 갈고, 절친들과 함께 나름 행복을 만끽하며 생활하는 중인데요... 





불행은 예고없이 찾아오는 법...

어느 날 갑자기, 사이고지 엘레나라는 여자가 찾아와 "네 아빠가 나한테 돈 빌림!"하면서 가게를 빼앗을 속셈으로 아카네를 협박하기 시작합니다. (일본은 대부업체 조심해야 됩니다.)





눈 멀쩡히 뜨고 코 베어갈 판국... 갑자기 늙다리 음식평론가인 아라시야마 소류가 찾아와 아카네 아버지의 맛을 보고 싶다면서 징징거리기 시작하는데요. 장인의 혀를 만족시키기 위해 그녀는 어린시절 첫사랑이자 현재는 별볼일 없는 백수 신타에게 도움을 구하기에 이릅니다.





장인을 만족시키고 아버지의 맛을 재현하기 위해 다시금 최종병기이자 애물단지로 대표되는 잇테츠를 찾기에 이릅니다.

여기서 말하는 잇테츠는 사람이 아닌 오코노미야끼를 만들 때 사용되는 철판을 말하는데, 기존의 보통 철판과는 달리 두께가 매우 두꺼워서 화력이 좋으며 모든 재료에 어울린다는 장점이 있는 레전드 아이템입니다.

다만 쉽게 타버리는 단점도 가지고 있는터라 아카네가 이 점을 극복하기 위해 힘을 쏟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이 인물을 빼놓을 수가 없는데... 바로 잇테츠를 아카네 앞에 대령한 쿠로가네란 인ㄱ난.

잇테츠는 물론 봉고차까지 가져다 준 것은 좋았는데 이후 민폐가 말로 이루 형용할 수 없을 지경입니다.

실수도 아니고 거의 고의적인 처사인데 아무래도 아카네를 성장을 위함이라지만 그 과정들이 너무 어처구니가 없어서 말이죠.


고기를 재료로 펼쳐지는 경연에서 고기를 훔쳐 먹고, 생선이 주제면 생선을 먹으며 게가 주제였을 때, 게살만 발라먹는 등 이건 뭐... 그 행태가 거의 아카네는 물론 시청자들을 데꿀멍 시키기에 충분한 화력을 자아냅니다.





일본요리드라마 [철판소녀 아카네]의 관전포인트는 요리대결 하이라이트 부분에 등장하는 이 말도 안되는 연출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갑자기 철판에서 불꽃이 치솟아 오르며 용이 승천하고 이후엔 아카네가 만든 오코노미야끼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연출은 그야말로 이것이 요리드라마인지, SF인지, 혹은 판타지 장르인지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들지만... 취향에 따라 매우 재밌음...





사실 이런 요리드라마가 거의 전무했던터라 어찌보면 유치하지만, 또 어떤 면으로는 상당히 신선하고 재미있는 작품입니다.

게다가 여주인공인 호리키타 마키의 귀여운 매력에 빠질 수도 있고 작품 중간에 레시피를 궁리하는 모습이나 그 과정이 상당히 재밌기 때문에 자신있게 추천드릴게요~





쿠로가네와 더불어 정말 밉상인 할배... 어찌나 불평, 불만이 많은지...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