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에 가면 꼭 봐야 할 최고의 경관 오사카성 첫번째 이야기



오사카하면 푸짐한 먹거리와 500여년 역사를 자랑하는 오사카성이 떠오릅니다.

지난 번에 시간상 그리고 날씨상 문제가 있어 가보지 못했던 오사카성을 보고 왔습니다.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축성 이후 소실되었다가 1931년 토요토미 히데요시가 축성했던 모습으로 복원이 되었습니다.


어떤 한 지역의 특정 건물을 방문하면 생각했던 것과 달리 아쉬움이 남기 마련입니다.

오사카성은 잘 방문했다는 생각이 드는 곳이였습니다.





■ 신사이바시에서 지하철을 타고 혼마치에서 환승한 뒤에 다니마치 욘초메역에서 하차를 했는데요.

다니마치 욘초메역에서 하차하게 되면 바로 앞에 NHK 방송국과 박물관을 만날 수 있습니다.

NHK 박물관 안에는 화장실 때문에 잠시 들렸는데요. 아침부터 사람이 정말 많더라고요~





■ 지하철에서 나와 교차로를 건너게 되면 오사카성 공원이 눈에 보이며 조금 더 들어가게 되면 오사카성 주변으로 뿜어져 나오는 물줄기들도 감상이 가능합니다.

높이가 엄청나다고 하니... 수심이 얼마나 될지 참 궁금하기도 하더군요.





■ 슬슬 한국도 날씨가 좋아지고 있는데... 구름도 뭉게뭉게~

입구부터 좋은 뷰를 보며 시작을 하게 되더군요.





■ 오사카성으로 들어가는 길입니다.





■ 입구부터 그 웅장함이 전해지기 시작합니다.





■ 항상 유적지를 방문하게 되면 입구를 유심하게 보게 되는데요.





■ 안으로 조금 들어가고 나니 유도장이 있었습니다.

그냥 이용이 안되는 건물인지 알았는데 건물 안에는 유도가 한창이더라고요.





■ 문 사이로 보이는 오사카성 천수각을 일부러 한번 찍어본건데...

액자 안에 들어있는 것 같나요?





조금만 더 들어가게 되면 오사카성의 천수각의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옵니다.

무엇보다 금장으로 포인트를 준 모습이 상당히 매력적이었습니다.

시기만 잘 맞춰 갔다면 벚꽃 만개한 오사카성 천수각도 볼 수 있었을텐데 아쉬웠습니다.


자! 오사카성의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 이야기는 두 번째 이야기에서 이어갈게요.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