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오카 여행 아이노시마 아일랜드 - 고양이 섬



일본하면 생각나는 동물, 바로 고양이와 원숭이죠? 특히 일본인들은 고양이가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동물로 여긴다고해요. 왜 갑자기 고양이 얘기를 하느냐 싶으실텐데, 일본 후쿠오카 여행 중에 일명 고양이 섬 이라고 불리는 섬, 아이노시마 아일랜드라는 곳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이 섬은 많은 고양이들을 만나 볼 수 있는 곳인데 고양이들 뿐만이 아니라 시골 풍경을 느낄 수 있어 여러분들께도 일본 여행을 가시게 된다면 이 곳 추천해 드리고 싶어요.




아이노시마 섬은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져있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시내와 섬을 이어주는 다리가 없어요. 그렇기 때문에 지하철을 타고 부둣가로 이동한 후에 작은 페리를 타야했는데요. 후쿠오카 시내를 기준으로 약 30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답니다.



▲ 부슬부슬 비가 내리는 후쿠오카의 작은 도시 '신구'




언제 이렇게 치우는지 짐작을 할 수 조차 없을정도로 항상 깨끗한 일본의 거리.. 번화가 뿐만이 아니라 이런 시골 동네에서도 완벽할 정도로 깨끗합니다. 



▲ 토센신고우 페리 터미널




이 곳은 아이노시마 섬으로 가기 위해 거쳐야 하는 터미널입니다. 항상 많은 사람들이 붐볐던 곳이지만 비가 와서 그런지 사람도 별로 없고 평화로운 분위기입니다. 아이노시마 섬으로 향하는 배의 시간은 두시간에 한 대 꼴로 있고, 위에 사진에 있는 자판기를 이용해서 티켓을 구매 할 수 있어요

 


▲ 배를 타고 이동하면서 본 항구의 모습




비가 오는 날씨임에도 낚시를 하는 사람의 모습을 보니 정겨운 느낌이 들었답니다. 10분 정도 배를 타고 나가면 이렇게 아이노시마 섬의 모습이 가까이에 보였어요. 딱 보기만해도 뭔가 일본스러운 모습의 동네죠?




처음 이 섬에 발을 내딛었을 때는 고양이가 잘 보이지 않았던... 왜인가 했더니 비가 오면 비를 피해 숨어있기 때문에 만나기가 어렵다고 하네요.



▲ 후쿠오카로 가는 페리 티켓을 구매할 수 있는 곳




귀여운 고양이를 만날 수 있었던 건 이 마을을 구경하기 시작하고나서 10분후, 너무 귀엽죠? 이 곳의 고양이들은 사람들을 무척 잘 따릅니다. 이 이유는 즉슨 뭐 먹을 것 없나? 하는 이유랍니다. 



▲ 너무 매력적이였던 검은 고양이




먹이를 주나 싶어 어디서 숨어있었는지도 몰랐던 고양이들이 한 두마리씩 큰 길가로 나옵니다. 사람들을 잘 따른다고 하더니.. 먹이를 가지고 있는 사람한테 애교도 부리고 친한척도 잘한답니다.






평소에 고양이들을 구경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어서 그런지 이 아이노시마 섬은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이 여행오면 정말 좋은 곳인 것 같습니다. 또한 일본스러운 시골 풍경도 느낄 수 있어서 아쉬움이 크게 없었던 그런 여행이였어요. 일본 후쿠오카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 아이노시마 섬도 한번 들러보는 거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