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만에 깨어난 신고질라에겐 뭔가 특별한 능력이 있다?



신 고질라 개봉이 2016년 12월로 예정되었다는 말을 들었는데요. 일본에서는 12년 만에 부활하며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현재 애니메이션을 제외한 2016년 일본 최고 흥행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중으로 우려를 넘은 대성공을 기록했습니다.

그래서인지 개봉일이 상당히 오래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도 관심을 이끌고 있는 중인데요.





2014년 미국에서 개봉해 흥행에 성공한 할리우드판 고질라와는 상당히 다른 묘사를 보여주게 될 '신 고질라(シン・ゴジラ)'입니다.

과연 어떤 특징이 있을지 간단하게 서술해 보았습니다.





할리우드판 고질라가 108m였다면 이번 영화 신 고질라에 등장하는 고질라는 118.5m에 달하는 조금 더 커진 신장이 상당한 큰 능력입니다.


일단 덩치 자체가 크기 때문에 별다른 공격 없이도 시가지를 걸어가면 건물이나 다리를 모두 무너뜨리는 극강의 공격력을 자랑합니다. 그야말로 걸어 다니는 파괴신.





그리고 미사일까지 튕겨내고 마지막 4형태로 진화를 완료한 시점에서는 입에서 발화성 가스를 분출한 뒤, 화염을 내뱉기 시작하는데 공격 범위가 광역을 넘어서 파괴력까지 사기입니다. 화염으로 건물을 불을 붙이는 것이 아니라 절단을 내는 모습에선 그야말로 탄성이 흘러나오게 되는데요.


등줄기에 솟아있는 지느러미와 꼬리에서도 내뿜기 때문에 12년 만에 컴백한 만큼 최강의 고질라로 묘사하려 했던 제작진의 의도가 엿보이는데요.





1954년부터 꾸준히 제작되면서 일본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고질라, 그 긴 역사 동안 등장했던 그 수많은 고질라 중 최고의 파워를 자랑하는 이번 신 고질라를 한낱 인간들이 어떻게 막아낼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이거 과연 인간이 이 무서운 괴물을 이기는 건 맞는지...? 아무리 봐도 승산이 없어 보이는데 말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