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쟁이 페달 "전국대회를 향하여 1편"

아키하바라 밖에 모르던 오타쿠는 어떻게 로드레이스에 눈을 뜨게 되었을까?



겁쟁이 페달은 일본 소년 매거진을 통해 2008년 12월에 데뷔해 연재 8년 차에 이며 현재 단행본만 41권(국내정발은 37권), 애니메이션 2기 역시 지난 5월에 막을 내린 상태입니다.


스토리상으로 봐도 1세대 이야기가 끝이 나고 2세대로 넘어가 어느새 전국 대회를 진행 중이다 보니 아마 그런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계실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이거 따라잡기에 너무 늦은 게 아닐까?"라는...하지만 번 리뷰를 통해 겁쟁이 페달에서 전국 대회가 있기 전까지의 주요 사건들을 정리해 드릴 예정이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아마 극장판이 개봉하게 될 시점인 2016년 1월 14일 쯤에는 이미 당신은 겁쟁이 페달에 전반적인 내용들을 모두 마스터하고 계실 테니 그냥 천천히 즐겨주세요^^ 그 와중에 관심이 생긴다면 정식 발간이 완료된 단행본이나 애니메이션을 참고하셔도 좋을 것 같고요.


"자전거는 선천적으로 맞는 사람과 맞지 않는 사람이 있대...

스포츠란 어릴 때부터 하는 사람들이 많잖아...

하지만 자전거는 어제까지 평범했던 사람이라고 갑자기 능력이 개화할 때가 있대..."


작품의 시작은 치바현에 위치한 소호쿠 고등학교에서 시작됩니다. 겉으로 보면 지극히 평범한 학교지만 알고 보면 높은 산에 위치한 탓에 급경사길이 20% 이상을 차지, 특히 오노다 사카미치가 매번 들르는 아키하바라까지 거리는 45km로 일반인들이 오가기에 불편한 거리입니다.





방과 후에는 언제나 아키하바라에서! 덕질은 내 삶의 활력소!


여기에 학업보다는 하교 후, 아키하바라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도라콘 한정판 블루레이 구입에만 눈을 반짝이는 오노다 사카미치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믿을 수 없겠지만 이 친구가 <겁쟁이 페달>의 주인공입니다.





그토록 바라던 애니메이션 연구부 폐부! 난 또 고등학교에서도 혼자 놀아야 되는 건가요?


멀리서 등교하는 탓에 이렇다 할 친구도 없고, 현재 바라는 것은 애니메이션 부에 들어가 자신과 동일한 취미를 가진 친구를 만나고 싶다는 지극히 평범한 꿈이었지만, 부원 미달로 애니메이션부는 이미 폐부 상태. (헉)





친구 따윈 필요없어! 난 로드레이스의 최고가 될거야!


우울한 기분을 달래기 위해 하교 후 아키하바라로 향하던 오노다는 학교 후문에서 드디어 운명의 상대(?)인 이마이즈미 슌스케를 만나게 됩니다. 어린 시절부터 로드 바이커 최고를 꿈꾸며 살아온 엘리트.





이 내리막길을 그 아줌마 자전거로 내려간다고? 포기해... 크게 다칠지도 몰라...


흔히 아줌마들이 장 보러 갈 때 사용하는 바구니 달리 평범한 자전거로 험한 내리막길을 내려가려는 오노다를 말리려고 하지만 되려 그는 전철비를 아껴 오덕질을 하겠다는 욕망으로 비탈길을 선택합니다.





정말 달리고 있잖아? 이건 뭐지? 평범한 오타쿠가 아니었나?


그저 오타쿠라고 생각했던 그가 언덕길에서 아무렇지 않게, 여기에 애니메이션 주제가까지 흥얼거리면서 달리는 모습을 보며 이마이즈미 슌스케는 오노다 사카미치를 신경 쓰기 시작합니다.





오노다. 나와 붙어보자! 내가 지면 애니메이션부에 들어가주지...


최고가 되기 위한 일념으로 지금까지 달려왔던 이마이즈미는 자전거로 자신을 이길 경우, 애니메이션부에 들어가겠다는 조건 하에 승부를 걸어오게 됩니다.





사실 이마이즈미 슌스케가 사용하는 스캇 스캇 에딕트 경우 400만원이 넘는 로드 레이스 전용 바이크로 애초에 오노다가 타고 다니는 아줌마 자전거와는 차원이 다른 모델인 터라 15분 텀을 두고 출발하는 핸디캡 매치로 진행하게 되는데요. 하여튼 이 과정에서 오노다는 애니메이션 사랑이 엿보입니다... 귀여운 오노다...





15분이나 먼저 출발했는데... 이마이즈미가 따라왔어? 어떻게?


대망의 경기에서 15분이나 일찍 출발한 탓에 혹시나 이대로 이겨버리는 것은 아닌지 쓸데없는 걱정, 오지랖의 향연을 벌이게 되는데 오르막길에 들어서자마자 이마이즈미 슌스케가 간단하게 추월하게 되어버립니다.





아직 포기하지마! 경주는 끝나지 않았어! 이마이즈미를 따라잡아!


망연자실하고 있는 오노다의 앞에 칸자키 미키가 안장 높이를 조절하면서 마지막 추격전에 돌입하게 됩니다. 어린 시절부터 아키하바라와 같이 먼 길을 오가는 자식의 안전을 걱정했던 부모님은 자전거의 프론트 기어를 작게 제작해 버렸는데 오노다는 이를 카이덴스, 소위 말하는 회전수로 커버하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쉽게 말해 남들이 1분에 보통 오르막길에서 자전거 페달을 30번 돌린다면 오노다는 두 배 이상을 돌린다는 얘기죠...





이마이즈미군...밟으면 밟을수록 앞으로 나아간다는 건 정말 즐거운 일이군요.





이마이즈미군과 달리고 싶어요!


하지만 오히려 이런 단점이 어린 시절부터 이어지다 보니 오히려 단련이 되어 오르막길에서 증가하는 페달의 무게가 문제가 되지 않는 터라 오노다의 추격에 불이 붙게 됩니다. 결국 이마이즈미는 숨겨두었던 시계추 댄스까지 사용하면서 진심으로 대결에 응하게 되는데... 결과는 단행본이나 애니에서 직접 확인하세요^^ 





난 나루코 쇼키치! 스프린터야! 나랑 놀지 않을래?


주말에 아키하바라에 놀러 간 오노다는 <겁쟁이페달>의 세 번째 주인공인 나루코 쇼키치와 마주치게 됩니다. 빨간 머리에 빨간 로드바이크, 가뜩이나 주목 받기 쉬운 인상인데 여기에 소란스럽기까지... 하지만 그는 오노다의 자전거를 바라보며 수많은 추억이 깃들어있는 멋진 자전거라 평가합니다. (물론 소소 하다고 하긴 했지만...)





네 소중한 자전거를 무시했잖아! 따라잡아서 복수하자!


만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아 친구가 되어버린 둘은 아키하바라를 구경하다 스포츠카를 모는 이에게 굴욕을 당하게 되고 이를 갚아주기 위해 자동차 추격전을 벌이게 됩니다.





나를 따라와... 내가 네 길이 되어줄게... 나를 믿어!


평지에서 엄청난 속도를 느끼며 바람의 무서움을 느끼게 되지만 칸자키 미키가 몰래 장착해놓은 기어와 나루코 쇼키치의 서포트를 통해 로드 레이싱의 새로운 즐거움을 알아가게 되는 계기가 되어버립니다.





입부하자 마자 퇴부 당할 수도 있다니...이 무슨 운명의 장난인가?


결국 스포츠카를 앞지르고 성취감을 느끼는 오노다 사카미치는 이마이즈미와 나루코의 권유에 따라 소호쿠 고교 레이싱부에 입부하게 되고, 첫날 신입생 환영레이스에 참가하게 되는데... 이게 말이 환영이지 알고 보니 끝까지 남을만한 부원을 걸러내기 위한 작업이었다죠.





철마... 아니 오노다는 달리고 싶다... 나는 아직 달리고 싶다!!!!!


길이 막혀 오노다의 로드 레이스용 바이크가 도착하지 않은 상황, 그는 결국 다시 한번 아줌마 자전거에 몸을 싣고 페달을 밟기 시작하지만, 이마이즈미와 나루코는 말할 것도 없고 타 부원들에게도 자전거 스펙상으로 상대가 되지 않는 상황... 따라잡으려 욕심을 부리다 보니 넘어지고 급기야 기어까지 끊어지면서 레이스 탈락의 기로에 서 버리게 되는 오노다. 과연 이마이즈미,나루코와 함께 달리고 싶었던 그의 꿈은 이대로 무너지고 마는 것일까요?





이마이즈미 슌스케와의 승부를 통해 로드레이스의 즐거움을 발견했다면, 나루코 쇼키와의 레이스를 통해 함께 달리는 동료의 의미를 배워가면서 오노다 사카미치는 더 이상 혼자가 아닌 함께하는 레이싱, 아키하바라에 가기 위함이 아닌 순수한 페달을 밟는 즐거움을 깨우쳐가며 성장하기 시작합니다.


과연 이 성장을 통해 모두가 꿈꾸던 전국대회로 향하게 될 수 있을까요? 다음 이야기에서 그 뒷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