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최고시청률을 기록했던 화제의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



일본드라마를 좋아하는 분들에겐 나름 유명하신 일본드라마 블로거(라고 쓰고 덕후라고 읽는) 한길님이 추천해 주신 일본드라마 한자와 나오키


워낙 엉뚱한 소재가 많은 일본드라마인터라 첨엔 한자와가 아닌 한자'왕'으로 착각하고 일본 망가인 '거침없이 한 획', '바라카몬'과 같은 서도가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착각을 하기도 했던 작품인데요. 주인공 이름이 한자와 나오키입니다.





후반부에는 다른 에피소드가 펼쳐진다고 하는데 일단 4화까지 방영된 한자와 나오키에선 이른바 5억엔 융자사건에 대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도쿄중앙은행의 융자과장인 한자와 나오키가 지점장의 권유에 이기지 못해 5억 융자를 통과시키게 됩니다. 하지만 역시나 드라마인터라 이 철강기업을 부도를 내버리며 악덕사장의 도주로 마무리 되는 줄 알았는데....





이를 허가했던 지점장은 모르쇠 모드에 돌입하고 모든 책임이 한자와 나오키에게 몰리는 진퇴양난의 상황

결국 "당한만큼 같는다... 그대로 갚는게 아니라 곱절로 갚아준다"라는 좌우명을 지닌 한자와 나오키의 5억엔 융자 회수를 위한 두뇌싸움과 현피가 시작되는 작품입니다. 그야말로 진격의 나오키라 부를만한 작품인데요.


솔직히 주연부터 조연까지 익숙한 배우가 없었지만, 주인공 한자와 나오키를 연기하는 사카이 마사토의 경우 영화 [남극의 셰프]는 물론 시즌2까지 방영된 인기드라마 [리갈하이]의 익숙했던터라~ 불합리한 상황에 몰리는 그를 볼 때마다 핏대를 세우게 되고, 반대로 상사에게 들이대는 장면에서 속이 다 시원해지는 구석이 있습니다.





참고로 한자와 나오키에 등장하는 주인공 아내는 왕년의 일본 국민 여동생으로 유명했던 배우라고 하네요.

결론은 매우 바람직하게 착하시고 일드를 좋아하는 여성분들께서는 한자와 나오키의 안경 쓴 친구를 엄청들 좋아하시더랍니다.





[아라카와 언더 더 브릿지],[용사 요시히코의 모험] 등 개인적으로 재미지게 시청한 일드의 대부분이 병맛으로 들이대던 탓인지 한자와 나오키의 무게감있는 구성이나 연출이 오히려 신선하네요. 특히나 일드 속 다소 과장된 캐릭터들에게 상당한 거부감이 있었던 편인데도,언급했던 작품의 무게감때문에 오히려 밸런스가 맞아떨어지는 것 같기두 하구용~ 

 

시청률 역시 4화에서 27.6%,순간 최고 시청률이 30.0%에 달하며 이번 시즌? 분기? 최고의 작품으로 우뚝 선 상황으로 앞으로도 계속 잘 나가겠죠?


개인적으로의 바람이라면 언능 5억엔 회수하면서 악덕사장이랑 지점장 얼굴에 똥칠 좀 제대로 해주고 어린시절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리벤지편으로 넘어갔음 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