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할 때는 병맛이 최고! 드래곤 퀘스트의 유쾌한 패러디 <용사 요시히코와 악령의 열쇠>



이번 10월 용사 요시히코 세번째 시리즈가 돌아온다고 합니다.

병맛의 대표적인 작품이 귀환하기 전, 앞선 두번째 시리즈인 "용사 요시히코 악령의 열쇠" 편을 소개해 드리면서 복습의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첫번째 시리즈였던 마왕의 부활 편에서 매니아들의 인기를 끌었던 탓에 시즌2로 오면서는 제작비가 좀 더 올라 그럴듯한 특수효과들이 나올 줄 알았더니... 그런거 엄씀...


역시나 이번  "용사 요시히코 악령의 열쇠" 역시 소위 말하는 싼마이를 고수하며 병맛 판타지를 지향하고 있는데요. (심지어 세번째 시리즈에서 제작비가 더 낮아진다고 한다.)


자! 이제 여러분에게 아스트랄 병맛 판타지 일드  "용사 요시히코 악령의 열쇠"를 자신있게 소개해 드립니다.



용사 요시히코 관련 내용은 2분 48초부터 시작




지난 요시히코와 마왕의 부활 편에서 끝판왕의 부활을 저지했던 요시히코 일행이지만 그로부터 100년 후, 다시금 봉인이 풀리면서 갇혀있던 마물들이 세상 밖으로 뛰쳐나오는 불상사가 벌어지게 됩니다.

마물들에게 위협을 받던 마을 촌장을 요시히코 일행을 다시금 부활시키기 위해 부처를 애타게 찾는데... 시즌1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이 분 무지 한량임...ㅋ





엄청 귀찮다는듯이 크레이프 먹으면서 촌장의 부탁을 들어주게 되는 부처. 용사 요시히코 일행을 부활시켜 다시금 마물들을 봉인시킬 악령의 열쇠를 찾아 기나 긴 여행길에 나서게 됩니다.





일단 작품 자체가... 특히 주인공의 복장만 봐도 드래곤 퀘스트를 미묘하게 패러디한 작품인데요. 부처가 덜렁이라 시즌1에 죽은 인물들 세이브(?)를 하지 않는 바람에 다시금 시즌1부터 시작하게 됩니다.

뭐 사실 용사, 승려, 마법사, 검사와 같은 클래스가 존재하긴 하지만 그닥 클래스 자체가 소용없는 드라마라... 





이번  "용사 요시히코 악령의 열쇠"에서 재밌었던 점은 4화에서 등장하는 여장남자는 물론 7화에 등장하는 가짜 용사일행 편인데요. 사실 이들의 정체는 XX이랍니다. 문제는 가짜인데 진짜보다 낫다는 것이 반전.


심지어 일행 중의 마법을 담당하고 있는 메르브가 그야말로 무쓸모한 마법만 사용하는 것과는 반대로 가짜 용사쪽 메르브의 경우 실제 드래곤 퀘스트에 등장하는 키아리, 라리호, 여기에 섬열계 주문인 기라까지 사용할 정도로 제대로 된 마법사로 묘사됩니다. 결국 용사 요시히코는 기존 일행들을 버리고 이쪽을 택하는 불상사까지 벌어지게 되는데요.





여전히 시즌1과 마찬가지로 이번  "용사 요시히코 악령의 열쇠" 역시 이 병맛이란 것이 끝이 없을 지경입니다.

격투씬은 여전히 RPG게임처럼 턴제로 진행되기도 하고 돈이 들어갈만한 보스급의 등장에선 CG가 아닌 싸구려 애니메이션으로 즉각 대체해 들어가게 됩니다. 그야말로 제 정신이 아닌 작품으로 곧 세번째 시리즈인 용사 요시히코와 인도하는 7인이 방영에 돌입하게 되니 언능 복습 해놓으실 바랍니다.


무조건 달리시고요. 혹시나 이 작품이 취향에 맞으신다면 아라카와 언더 더 브릿지라는 작품도 함께 추천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옆자리 세키군과 루미짱의 사상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

미친애들이 용감하면 정말 무서운 법인데 얘네들이 그러함...


옆자리 세키군과 루미짱의 사상

 



평소 같으면 드라마 속 제작자의 의도나 작가의 심중따위 뭐 알아도 그만, 몰라도 장땡인데...

그런데 이 드라마는 좀 궁금해졌습니다. 아니 궁금합니다...도대체 무슨 생각이야? ㅋㅋㅋㅋㅋㅋ

따끈따끈한 신작 일본드라마 옆자리 세키군과 루미짱의 사상이라는 작품인다. 


신기한게 24분짜리 드라마인데, 이게 또 12분은 옆자리 세키군, 12분은 루미짱의 사상이라는 별개의 작품으로 나뉘어 진행되는 작품이다. 둘 다 만화가 원작인데 전 옆자리 세키군만 봤는데 이번에 보니깐 둘 다 제정신이 아님.





일단 옆자리 '세키군'의 경우 여주인공이 수업시간 중 자신의 옆자리에서 항상 딴짓에 몰두하는 세키군을 

나름 호기심과 걱정으로 가득 찬 눈길로 바라보는 관찰일기로 요약할 수 있는데...





이 작품의 백미는 관찰대상 세키군의 딴 짓이란게 우리네가 수업중에 했던 뭐 교과서 뒤에 만화책 숨겨보기, 

팔 괴고 수업 듣는 척하면서 이어폰으로 음악듣기, 책상서랍에서 몰래 문자 보내기 뭐 이딴 수준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야말로 스케일이 다르다! 우리가 학창시절 열중했던 딴 짓의 정도가 그냥 국내 독립영화 규모 수준로 가정하면,

 세키군의 딴짓질은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수준...어벤져스2 수준...그야말로 스펙타클하다...





1화의 경우 세키군은 선생님의 눈을 피해 지우개 도미노에 도전하게 되는데 역시나 인간의 한계를 초월.

시작은 미비했으나 그 끝은 창대할 정도의 설계능력을 보여준다. 옆자리 가 달리 눈을 떼지 못하는게 아님...

집이 부자인지 평범한 학생치곤 엄청난 제작비 투입, 수업은 듣지 않지만 생각보다 머리가 좋은지 대단한 상상력은 물론 50분에 불과수업시간 동안 이 모든 과정을 마칠만큼 놀라운 집중력까지 겹치면서 블록버스터 장난질을 완성해 간다.





여튼 어른들이 보면 공부나 해라 싶을법한 상황이긴 한데...

놀랍게도 뭔 아프리카TV 먹방마냥 세키군 옆자리 마냥 멍하니 바라보게 된다. 





2부에 해당되는 루미짱의 사상편으로 가면 얘도 만만치않게 골 때린다...

뭐지 얘는...싶다...뭐야? 얘는 진짜...ㅋㅋㅋㅋ


갑자기 수업시간에 지각해서 뛰어 나오느라 반찬을 다 흘렸다고 선생님한테 반찬을 달란다.

게다가 반찬으로 교자를 달란다... 





제일 놀란건 수업시간 활을 쏨...

헝거게임 캣니스인줄...





원래 제정신 박힌 딴 드라마라면 이건 원래 수업 중 졸던 학생의 꿈일텐데...얘는 진짜 쏜거...

이거 퇴학감 아님?



 



게다가 학교에 폭탄을 다니고 다니는...(이런게 허용되는 이 학교와 선생들의 정체가 더 궁금함)


옆자리 세키군과 루미짱의 사상이란 일드를 보면서 느낀 점...

미친애들이 용감하면 정말 무서운 법인데 얘네들이 그러함...

사실 어설프게 미치면 유치하고 재미만 없는 편인데 얘들은 완전 미친데다 용감하기까지 해서 끝까지 보게 된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