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고질라(シン・ゴジラ),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이야기!




거대 괴수! 고질라가 돌아왔습니다



오늘은 <신 고질라(シン・ゴジラ)>를 관람하기 전고질라에 대해 조금만 알아두어도 영화를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이야기를 알려드릴까 합니다.



고질라 영화의 시리즈는 1954년 시작되어 2016년까지 진행되고 있습니다62년간 총 29작품이 탄생했고, 지난 8 1 <신 고질라(シン・ゴジラ)>의 관객 동원 수가 71만명을 달성하면서 시리즈 전체 누적 관객동원수 1억명을 돌파했습니다. 영화 역사에서도 전무후무한 대기록입니다.

 


'고질'라는 이름의 유래도 다양합니다
일본의 전설 속 괴수 오이라(爾羅, 일본식 발음 '고질')에서 따온 것이라는 설도 있고, '고릴라'와 고래를 뜻하는 '쿠지라'의 합성어라는 설도 있습니다2014년 미국에서 개봉한 영화는 'Godzilla'라고 표기했는데 인류에게 재앙을 내리는 ''의 이미지가 포함이 되었다고 합니다






-1954년 고질포스터-



1954년 탄생부터 고질라는 꾸준히 진화해오고 있습니다먼저 상상을 초월하는 방어능력입니다. 인류가 개발한 무기나 병기공격에는 꿈쩍도 하지 않을 정도로 인간의 능력으로는 처치할 수 없는 그야말로 자연재해였습니다. 그래서 시리즈 내내 고질라는 다른 괴수들과 결투를 벌입니다. 인간은 그의 상대가 될 수 없었으니까요화산 폭발, 핵폭탄, 지진, 행성 충돌 등의 다양한 상황에서도 고질라는 전혀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묘사됩니다.

 


모든 것을 파괴하는 공격능력은 방어능력보다 더욱 강력합니다첫 작품에서는 하얀 증기를 입으로 토해내던 열선의 모습이 시리즈가 진행될수록 점점 강력해집니다. 단순히 뜨거운 열이 아니라 방사열선을 통해 건물을 잘라버리거나 인근 지역을 흔적도 없이 날려버리는 무시무시한 위력을 선보입니다2016년 <신 고질라>에서는 두 가지 방사열선을 사용한다고 하는데, 벌써부터 그 위력이 기대가 됩니다.







고질라 시리즈는 일본 특수촬영(특촬물) 영화의 시초인 동시에 괴수영화의 시작이기도 합니다인간의 욕심에 의해 돌연변이 괴수가 생겨나 인류에게 재앙이 되어 되돌아온다는 이야기 구조가 처음 사용된 의미도 있습니다. 고질라를 죽일 수 있는 방법은 인류가 우연히 개발한 '옥시전 디스트로이어'라는 신무기를 사용하거나고질라의 맞수인 다른 괴수가 이기거나, 고질라 스스로 자멸하는 방식이었습니다.


상상초월 괴수 고질라는 지진과 태풍을 비롯한 자연재해와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폭에 대한 일본인들의 무의식적인 공포를 반영합니다


고질라가 인류에게 강력한 영향력을 미치는 모습으로 표현되고 인류의 힘으로 막을 수 없는 것도 그러한 이유입니다. 결국 자연을 파괴하고 핵을 개발하는 인류에 대한 강력한 경고메시지인 것입니다.




 



2016년에 개봉한 <신 고질라(シン・ゴジラ)> 1954년 고질라의 세계관을 이어받습니다

1954년 고질라가 처음 시리즈를 시작하기 몇 년 전의 원폭 상황과 최근 대지진의 여파를 아직 씻지 못한 일본의 상황은 묘하게 닮아있습니다. 

 

2016년 더욱 강력해진 <신 고질라(シン・ゴジラ)>

인류가 대적할 수 없는 고질라에 맞서 어떻게 고군분투하는지 12월에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