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만화 바쿠만의 역지사지! 신작일드 "중쇄를 찍자"

인기만화 바쿠만의 역지사지!

신작일드 중쇄를 찍자



2008년 시작되었던 오바 츠구미, 오바타 타케시 일본만화 [바쿠만]에선 중학생이었던 두 주인공 마시로 모리카타(작화 담당)와 타카기 아키토(스토리 담당)이 힘을 합쳐 일본 최고의 만화잡지 점프에 연재하며 자신들의 만화를 1위로 올려놓기까지의 과정을 담은 작품인데요. 만화에 이어 애니는 물론 극장판까지 나올 정도로 꽤 많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그리고 이번 2분기 신작 일본드라마에선 일본 만화계와 관련된 "중쇄를 찍자"라는 오피스물이 등장했는데요. [바쿠만]이 만화가의 입장에서 작품을 진행했다면 이번 신작일드 [중쇄를 찍자]는 편집자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만화계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실 여주인공은 누군지 몰겠다 싶었는데 알고보니 [천황의 요리사]에서 주인공 아내를 연기했던 배우 '쿠로키 하루'이며 한국에서 인기있는 '오다기리 죠', 그리고 '고독한 미식가' 등장이요. 이 분은 안 나오는데가 엄씀.



줄거리는 나름 간단한데... 주간 만화 매거진 편집부에 취직한 주인공이 만화 매거진을 팔기 위해 동료들과 함께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입니다.


주인공이 유도를 하기도 했고 운동부 출신인데다 부모님이 태교를 잘한건지 타고 난 성격 자체가 굉장히 밝습니다. 어떤 역경이 있어도 웃으면서 씩씩하게 진심으로 대하면 풀린다란 마인드?

일단 내용은 이렇고 인상적이었던 것은 중쇄를 찍자 2화였습니다.





주인공이 몸담고 있는 편집부가 아닌 영업부에 근무하는 곳으로 장소를 옮겨 이에 대한 스토리를 풀어가게 되는데요. 아시다시피 최근 사람들의 스마트폰과 PC 사용량이 급속하게 늘어가며 독서량은 한없이 줄어들고 이로 인해 출판계는 몸살을 앓고 있는 것이 사실인데요. 이 와중에 서점을 찾아다니며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긴 하지만 결과가 따라오지 않는 통에 절망으로 향하고 있는 영업사원 '코이즈미'의 이야기를 다뤘습니다.





"여기서 더 힘내라고...? 그럼 난 지금 열심히 하지 않는건가? 그만 좀 해... 난 이미 충분히 열심히 하고 있어... 제발 다 아는척 그러지 좀 마... 우르사이! 우르사이요!!!!"


사실 저도 그런 적이 있었거든요. 분명히 난 내가 하는 일을 진심으로 마주하며 열심히 하고 있지만 그만큼의 결과가 나오지 않을 때, 주변에선 '힘내', '더 열심히 해'라는 말을 반복할 때마다 오히려 힘이 빠지곤 했습니다. 물론 그들은 저를 염려했겠지만 주변에서 그런 말들이 계속될수록 내가 열심히 하고 있었다는건 착각이었을까란 생각이 들었거든요.





초반에만 해도 밝고 굳센 예스걸 주인공이 긍정적인 마인드로 앞에 놓인 역경을 이겨낸다는 것이 그저 현실감 제로만으로 느껴졌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그 바보스러울 정도로 올곧은 성격에 물들어 버린 것 같습니다.


난 열심히 했다, 이 정도면 최선이다라고 생각할 때 쯤에도 연신 웃는 얼굴로 "힘내요! 응원할게요!"라며 정신없이 떠드는 그 모습에... 괜시리 힘이 좀 날 것도 합니다.





회사원은 아니지만 그냥 자영업 하던 시절이 생각나면서 다들 힘냈으면 좋겠다란 생각이 들더라고요.


모두 열심히 하고 있는 걸 알고 있지만... 조금만 힘냈으면... 포기하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이 들게 만드는 작품이었습니다.  결론을 얘기하자면 [중쇄를 찍자]는 상당히 험한 작품이예요.

묘하게 사람을 감정이입을 하게 만드네요. 잭일!!!!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