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모토 미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아이돌 스타

<후지모토 미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아이돌 스타>


후지모토 미키(藤本美貴)가 가수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2002~2007년에는 그녀가 속했던 하로 프로젝트(Hello! Project, ハロー!プロジェクト)가 최전성기를 보냈던 때였습니다. 그 시절에 모닝구무스메(지금의 모닝구무스메 '16)와 마츠우라 아야의 인기가 일본 열도를 뜨겁게 달구었죠. 이들과 더불어 후지모토 미키도 하로 프로젝트를 빛냈던 아이돌 스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솔로 및 모닝구무스메, 고맛토(하로 프로젝트의 유닛 그룹) 활동 등에 이르기까지 한 시대를 풍미하며 일본 남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그녀의 팬들이 집단적으로 극성스러운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것은 그 시절의 하로 프로젝트를 좋아했던 사람들에게는 얼핏 기억에 남을 겁니다.




[사진 : 후지모토 미키 공식 블로그 메인, 사진 출처 : ameblo.jp/miki-fujimoto]


'미키사마', '미키티' 애칭으로 불렸던 후지모토 미키는 2003년 모닝구무스메 6기 멤버로 영입된 가수였습니다. 오디션을 통해 발탁된 다수의 모닝구무스메 멤버와 달리 솔로 가수로서 성공적인 활동을 펼치던 도중에 모닝구무스메 멤버가 된 차이점이 있습니다. 그녀가 일본 가요계에 데뷔했던 2002년에는 NHK 홍백가합전에 출장했을 정도로 솔로 가수로서의 활약이 눈부셨습니다. 여자 솔로 신인 가수가 데뷔년도에 NHK 홍백가합전 무대에서 노래를 불렀던 것은 흔치 않습니다. 당시 그녀의 인기가 얼마나 높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후지모토 미키가 NHK 홍백가합전에서 선보였던 노래는 3th 싱글 'ロマンティック浮かれモード(로맨틱 들뜬 모드)'였습니다. 1절 끝난 뒤 요시자와 히토미, 카고 아이, 츠지 노조미 포함한 모닝구무스메 멤버 8명이 그녀 곁에서 춤을 추며 백댄서 역할했던 것이 지금도 인상 깊게 기억납니다. 그녀가 하로 프로젝트의 일원임을 많은 일본인들에게 드러냈던 순간입니다. ロマンティック浮かれモード는 후지모토 미키의 대표곡으로 통합니다. 이 노래를 통해 개인 통산 오리콘 차트 최고 순위(3위) 및 NHK 홍백가합전 출장의 영광을 만끽할 수 있었죠. 한 음 한 음 놓치지 않는 그녀의 정확한 발음과 화끈한 가창력이 프로듀서 층쿠(つんく♂) 특유의 밝은 노래 분위기와 어우러지며 사람들에게 시원한 느낌을 선사한 것은 물론 중독성이 강했습니다.




[사진 : 후지모토 미키 공식 블로그 메인, 사진 출처 : ameblo.jp/miki-fujimoto]


2002년을 화려하게 빛냈던 후지모토 미키는 2003년 1월 모닝구무스메 멤버가 됐습니다. 과거 모닝구무스메 오디션 낙방했던 그녀에게는 감회가 남다를 수 있겠으나 한편으로는 솔로 가수로서 잘 나갔던 시점에 모닝구무스메 새로운 멤버로 합류했던 것이 의외입니다. 주요 멤버의 졸업(탈퇴) 공백을 메워야 했던 모닝구무스메로서는 후지모토 미키 합류에 의해 가수로서의 실력적인 역량을 보강했습니다. 후지모토 미키는 모닝구무스메 멤버로서 착실한 활약을 펼친 끝에 2005년 서브 리더, 2007년 리더로 발탁됐습니다. 이는 그녀의 음악적인 역량이 모닝구무스메 내에서 좋게 인정을 받았다는 뜻입니다. 이와 더불어 하로 프로젝트 내에서 다양한 유닛 활동을 펼치며 높은 인기를 누렸습니다. 그 시절의 후지모토 인기는 일본 정상급 아이돌 스타로서 손색없었습니다.


후지모토 미키가 많은 인기를 얻었던 또 다른 원동력은 몸매입니다. 후지모토 미키 몸매 비율 좋은 일본 여자 가수로 회자됩니다. 얼굴 크기가 작다 보니 몸매 비율이 돋보이는 효과가 연출됩니다. 한국 걸그룹 AOA 설현 향한 인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던 이유 중에 하나가 8등신 몸매 비율이었던 것을 보면 후지모토 미키가 아름다운 매력이 있는 아이돌 가수임을 알 수 있습니다. 전성기 시절 앞머리 눈썹 크기의 단발머리 때문에 그녀의 예쁜 모습이 가려지는 느낌이 없지 않습니다만, 오히려 그 시절에는 그녀의 노래 스타일 때문인지 씩씩한 느낌이 묻어났습니다. 머리 길이가 점점 길어지면서 그녀의 아름다운 미모가 돋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여기에 연기 병행까지 했던 그녀의 다재다능함을 보면 아이돌 가수로서 장점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후지모토 미키에게 뜻밖의 시련이 찾아왔습니다. 모닝구무스메 리더가 된지 얼마 되지 않았던 2007년 5월 한 주간지에서 개그맨 쇼지 토모하루와 같이 찍힌 사진이 공개되면서 스캔들에 휘말렸습니다. 그 사진이 문제가 되자 2007년 6월 1일 모닝구무스메를 탈퇴했습니다. 역대 모닝구무스메 최단기간 리더(25일)가 되고 말았죠. 한동안 연예계 활동을 쉬었던 그녀는 2008년 자신의 6th 싱글 '置き手紙(두고간 편지)'을 발매하며 엔카를 부르는 변신을 시도했으나 그것이 자신의 마지막 싱글 앨범이 됐습니다. 이듬해 쇼지 토모하루와 결혼했던 그녀는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가며 연예인으로서의 존재감을 과시했습니다. 현재는 두 자녀의 엄마로서 가정생활에 충실한 삶을 보내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