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귀환, <삼국지 조조전> 모바일로 부활하다!



삼국지 게임의 명가 KOEI는 <삼국지> 시리즈, <진삼국무쌍> 시리즈 등 삼국지 기반의 다양한 게임을 개발해 게임매니아들의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특히 게임 매니아들 사이에서 자주 회자되는 게임은 <영걸전> 시리즈의 다섯번째 작품이라고 할 수 있는 <삼국지 조조전>입니다.


얼마전 KOEI 최초로 발매한 모바일 게임이 다름 아닌 SRPG <삼국지 조조전>이었는데요. 삼국지 게임매니아들과 과거 <삼국지 조조전>의 향수를 간직한 많은 사람들은 전설적인 게임의 귀환을 반기고 있습니다.





1998년 RPG 게임으로 처음 발매된 <삼국지 조조전>은 조조를 중심으로한 위나라를 전면에 내세워 삼국지 속의 전투를 수행하는 작품이었습니다. 


각 캐릭터들의 병종(보병, 창병, 기마병 등)과 캐릭터 특성을 이용해 전투에서 승리하고 캐릭터를 육성해 점점 강해지는 상대들과 맞서는 시스템은 당시 게임매니아들을 사로잡았습니다. 게다가 관도전투, 전벽대전, 오장원전투 등 삼국지를 토대로한 광대한 전투 스케일이 가지는 매력과 삼국통일 및 다양한 엔딩을 플레이어에게 선사한 점도 <삼국지 조조전>이 그 전까지의 삼국지 게임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켰다는 평가를 받기에 충분했습니다.


시간이 지나 영상미가 화려하고 더욱 정교해진 게임들의 등장으로 원조 <삼국지 조조전>은 역사의 뒤안길로 밀려났지만 <삼국지 조조전>을 모방한 <여포전>, <관우전>, <조운전> 등 조조전 매니아들의 커뮤니티에서는 그들끼리 음성적으로 구현한 시리즈 게임을 배포해 즐기기도 했습니다. 





전격 귀환한 모바일 버전의 <삼국지 조조전>은 원조 게임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고스란히 되살리는 한편 모바일 운영체제에 맞춘 시스템의 변화를 시도했습니다. 장수 계보를 하나씩 확보해나가면서 장수를 모집하는 방식과 장각, 관우, 태사자 등 위나라가 아닌 장수들도 아군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한 것이 대표적인 변화입니다. 





<삼국지 조조전>이 차별화 되는 지점은 SRPG(Simulation Role Playing Game)의 특성을 최대한 살려 자동 진행보다는 플레이어가 직접 전략, 전술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입니다.  


게임을 진행하면서 획일화된 전투 공략법이 아닌 전투마다 장수의 사용, 전술, 전법의 사용 등 다양한 경우의 수를 플레이어가 선택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이런 방식은 원조 게임의 장점을 더욱 부각시킨 지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원조 게임에는 없었던 영지 관리를 통해 세금을 징수하고, 플레이어의 영지를 뺏고 빼앗을 수 있다는 설정도 모바일의 특성을 100% 활용한 변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서비스로 돌아온 <삼국지 조조전>은 2016년에 맞는 세련된 비주얼과 영상미로 거듭났으며, 현금 결제 를 통한 아이템 사용 없이도 즐겁게 게임을 진행해 나갈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난 10월 6일에 한국에 정식 발매된 <삼국지 조조전>이 발매된 지 채 일주일 정도가 지난 벌써부터 과거의 <삼국지 조조전>의 향수에 빠져있던 게임매니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흥행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일본 최고의 모바일게임, 몬스터스트라이크!



일본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어마어마한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이 바로 몬스터스트라이크입니다. 일본 내에서만 1,5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을 정도로 국민 게임이 되어버렸죠. 그 유명한 퍼즐 앤 드래곤마저 제치고 2014년 모바일 게임 1위 자리에 등극한 뒤 꾸준히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굳이 장르를 구분하자면 알까이 RPG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신이 가진 몬스터를 쏴서 상대편 몬스터를 맞추는 형식의 플레이 스타일이죠. 얼핏 보기에는 매우 간단해 보이는 플레이 스타일이지만, 여기에 각종 몬스터들의 속성 및 특성들이 더해지면 상당한 두뇌플레이를 요구하게 됩니다.





특히 몬스터 스트라이크가 인기를 끌 수 있었던 요인은 바로 멀티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몬스터 스트라이크는 최대 4인까지 멀티 플레이를 즐길 수 있으며, 초반 몬스터가 약한 상태에서 멀티플레이를 통해 약점을 보완하는 등의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게임 자체도 멀티 플레이를 권장하는 듯한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싱글 플레이 시 소모되는 스테미너는 멀티플레이 시 방장 이외에는 소모되지 않는 등으로 멀티플레이를 유도하죠. 애초에 친구와 함께 할 수 있는 게임이라는 기획의도를 가지고 만들어진 게임인 셈이죠.





몬스터의 종류는 2종류. 적이나 벽에 맞고 튕겨나오는 반사형과 적을 뚫어버리는 관통형 이렇게 2종류죠. 초반에는 그럭저럭 자신이 가진 몬스터를 가지고 플레이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혼자만의 플레이는 어려워집니다. 따라서 자연스레 멀티플레이로 이어지는 결과를 가져오죠.





여느 모바일 게임과 마찬가지로 여러가지 방법을 통해 과금을 유도하기도 합니다. 일명 뽑기 시스템이죠. 프리미엄 뽑기를 통해서만 뽑을 수 있는 높은 능력치의 몬스터 등 좀 더 강해지기 위해선 과금이 필요합니다. 물론 과금을 하거나 무과금으로 즐기거나 그건 유저의 자유죠.





몬스터 스트라이크는 높은 인기에 힘입어 애니메이션으로까지 제작됩니다. 모바일 게임 하나의 파급력이 어마어마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 증거죠. 게임 시장이 점차 PC와 콘솔에서 모바일로 넘어가고 있는 추세에서 앞으로도 몬스터 스트라이크와 같은 게임이 또 출시되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