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RPG 게임, 명작 중의 명작 '파이널판타지1'



파이널판타지는 일본 3대 RPG로 꼽히는 명작 중의 명작입니다. 시작은 미미했지만 그 끝은 창대한 게인이라 할 수 있죠. 스퀘어 에닉스를 최고의 프로덕션으로 올려놓기도 한 게임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파이널판타지의 시작을 알리는 1편에 대해 살펴보려 하는데요, 역사의 시작점이라고 할 수 있는 파이널판타지의 시작은 어떠했는지 같이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당시 스퀘어 에닉스는 드래곤 퀘스트로 일본 내에서 명성을 쌓아가고 있었는데요, 파이널판타지 발매와 함께 일본 JRPG의 기준을 구축하기 시작했죠. JRPG의 시작은 파이널판타지 전후로 나눌 수 있을 정도로 큰 영향력을 지닙니다.





다만 같은 제작사에서 출시하는 게임인만큼 서로 비슷한 성향이 되지 않기 위해 개발부터 드래곤퀘스트와는 노선을 달리하기 위해 노력했죠. 예를 들어 드래곤퀘스트가 1인칭 시점인 것에 비해 파이널판타지는 3인칭 시점을 사용했으며, 일러스트의 컨셉도 완전히 달리하여 차별화를 주었습니다.





시리즈의 첫편답게 아주 간단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지만, 불친절한 게임 시스템과 답답한 전투로인해 플레이 시간은 후속작들보다 긴 편입니다. 특히 최고의 스탯을 만들기 위한 노가다로 인해 플레이시간은 더더욱 길어지게 되었죠. 파이널판타지1에서 가장 중요한 스텟으로 여겨지는 회피율을 올리기 위해 수많은 유저들이 노가다를 불사했습니다.





역사적으로 의미가 깊은 작품이고, 워낙에 출시된지 오래된 작품이라 소소한 보완을 거친 리메이크작으로 수많은 플랫폼을 통해 재발매되기도 했는데요, 가장 최근에 발매된 플랫폼은 윈도우 스마트폰으로 2012년 6월입니다. 1987년 패미컴을 통해 처음으로 발매되었으니 25년의 세월을 거스른 셈이죠.





지금의 게임시장에 비교해보면 파이널판타지1은 분명 보잘것 없는 게임일 뿐이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 파이널판타지 시리즈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JRPG를 넘어 세계 RPG 시장의 한 획을 그은 작품. 지금 바로 플레이 해보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심심할 때는 병맛이 최고! 드래곤 퀘스트의 유쾌한 패러디 <용사 요시히코와 악령의 열쇠>



이번 10월 용사 요시히코 세번째 시리즈가 돌아온다고 합니다.

병맛의 대표적인 작품이 귀환하기 전, 앞선 두번째 시리즈인 "용사 요시히코 악령의 열쇠" 편을 소개해 드리면서 복습의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첫번째 시리즈였던 마왕의 부활 편에서 매니아들의 인기를 끌었던 탓에 시즌2로 오면서는 제작비가 좀 더 올라 그럴듯한 특수효과들이 나올 줄 알았더니... 그런거 엄씀...


역시나 이번  "용사 요시히코 악령의 열쇠" 역시 소위 말하는 싼마이를 고수하며 병맛 판타지를 지향하고 있는데요. (심지어 세번째 시리즈에서 제작비가 더 낮아진다고 한다.)


자! 이제 여러분에게 아스트랄 병맛 판타지 일드  "용사 요시히코 악령의 열쇠"를 자신있게 소개해 드립니다.



용사 요시히코 관련 내용은 2분 48초부터 시작




지난 요시히코와 마왕의 부활 편에서 끝판왕의 부활을 저지했던 요시히코 일행이지만 그로부터 100년 후, 다시금 봉인이 풀리면서 갇혀있던 마물들이 세상 밖으로 뛰쳐나오는 불상사가 벌어지게 됩니다.

마물들에게 위협을 받던 마을 촌장을 요시히코 일행을 다시금 부활시키기 위해 부처를 애타게 찾는데... 시즌1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이 분 무지 한량임...ㅋ





엄청 귀찮다는듯이 크레이프 먹으면서 촌장의 부탁을 들어주게 되는 부처. 용사 요시히코 일행을 부활시켜 다시금 마물들을 봉인시킬 악령의 열쇠를 찾아 기나 긴 여행길에 나서게 됩니다.





일단 작품 자체가... 특히 주인공의 복장만 봐도 드래곤 퀘스트를 미묘하게 패러디한 작품인데요. 부처가 덜렁이라 시즌1에 죽은 인물들 세이브(?)를 하지 않는 바람에 다시금 시즌1부터 시작하게 됩니다.

뭐 사실 용사, 승려, 마법사, 검사와 같은 클래스가 존재하긴 하지만 그닥 클래스 자체가 소용없는 드라마라... 





이번  "용사 요시히코 악령의 열쇠"에서 재밌었던 점은 4화에서 등장하는 여장남자는 물론 7화에 등장하는 가짜 용사일행 편인데요. 사실 이들의 정체는 XX이랍니다. 문제는 가짜인데 진짜보다 낫다는 것이 반전.


심지어 일행 중의 마법을 담당하고 있는 메르브가 그야말로 무쓸모한 마법만 사용하는 것과는 반대로 가짜 용사쪽 메르브의 경우 실제 드래곤 퀘스트에 등장하는 키아리, 라리호, 여기에 섬열계 주문인 기라까지 사용할 정도로 제대로 된 마법사로 묘사됩니다. 결국 용사 요시히코는 기존 일행들을 버리고 이쪽을 택하는 불상사까지 벌어지게 되는데요.





여전히 시즌1과 마찬가지로 이번  "용사 요시히코 악령의 열쇠" 역시 이 병맛이란 것이 끝이 없을 지경입니다.

격투씬은 여전히 RPG게임처럼 턴제로 진행되기도 하고 돈이 들어갈만한 보스급의 등장에선 CG가 아닌 싸구려 애니메이션으로 즉각 대체해 들어가게 됩니다. 그야말로 제 정신이 아닌 작품으로 곧 세번째 시리즈인 용사 요시히코와 인도하는 7인이 방영에 돌입하게 되니 언능 복습 해놓으실 바랍니다.


무조건 달리시고요. 혹시나 이 작품이 취향에 맞으신다면 아라카와 언더 더 브릿지라는 작품도 함께 추천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