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쟁이페달:더 무비 후기! "히메히메! 소호쿠고교는 영원하다."



겁쟁이페달:더 무비

히메히메! 소호쿠고교는 영원하다.


지난 주말에 드디어 겁쟁이페달: 더 무비를 관전하고 왔습니다. 인천에 경우에는 메가박스 연수점과 논현점 두군데서만 개봉한데다 제가 관람했던 연수점의 경우, 아침시간대 외엔 상영이 전무했던터라 일찍부터 극장을 찾아야 했는데요. 이른 아침 관람이었지만 실망보다는 의외의 재미요소로 똘똘 뭉쳐있었던 겁쟁이페달:더 무비입니다.





겁쟁이페달:더 무비 줄거리

구마모토 불의 나라 산맥 레이스


최고의 팀을 가르기 위한 대결이 시작된다.

소호쿠 고등학교 사이클부에 입단 후 새로운 재능과 꿈을 발견하게 된 오노다 팀원들의

뜨거운 응원과 도움으로 전국체전에서 승리의 주역이 되며 신입임에도 불구하고

소호쿠의 새로운 에이스로 떠오르게 됩니다.

소호쿠 팀은 로드 바이크 레이스 중에서도 가장 고난도 레이스로 손꼽히는 구마모토 불의 나라 산맥 레이스에 출전, 라이벌이자 랭킹 1위의 하코네 고등학교를 비롯 쟁쟁한 경쟁팀들과 우승을 향한 본격적인 대결을 시작하게 됩니다.

하지만, 정신적 지주였던 마키시마 선배의 갑작스러운 탈퇴 소식,

이에 실망한 오노다는 경기 도중 결정적 실수를 하게 되고 소호쿠팀은 최악의 위기에 빠지게 되는데요


소호쿠팀은 위기를 극복하고 최고의 로드 바이크 팀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까요?




확실히 아침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많지 않더라고요. 그래도 극장 안에 몇 명 있는 관객들은 아마 서로를 인식했을거예요. 아... 이분들 모두 [겁쟁이페달] 팬이거나 적어도 원작을 본 적이 있으신 분들...


사실 예전에 이런 비슷한 경험이 있었을 때, 엄청 창피했던 적이 있었는데 이번 [겁쟁이페달: 더 무비] 관람시에는 묘한 안도감을 넘어 여유까지 느껴지더군요. (심지어 다들 저처럼 혼자 옴... 으흐흐흐흐흐) 모두가 덕후라서 행복한 상황이 이어졌습니다.




본격적으로 상영에 들어가서는 다들 숨을 죽이고 화면 속에 펼쳐지는 내용에 집중했는데요. 지난번에 언급한 적이 있었지만 이번 겁쟁이페달:더 무비의 경우 원작만화책이나 애니메이션에 등장하지 않는 오리지널 스토리를 가지고 진행되는 작품입니다.


정확한 시점은 전국대회가 끝난 뒤, 소호쿠고 3학년 원조 캡틴이었던 킨조를 비롯한 마키시마, 타도코로 등의 졸업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참여하게 되는 레이스를 배경으로 펼쳐지게 되는데요. 불의 나라라고 불리우는 험난한 산세에 마주하는 소호쿠 원조멤버들의 마지막 단결을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었습니다.


특히나 극장판으로 오면서 확실히 작화 퀄리티가 올라갔습니다. 인물들보다 레이스 당시 라이더들의 움직임이나 경쟁 당시 펼쳐지는 긴박감들이 이전 애니메이션보다 훨씬 긴박감 넘치게 연출되었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극장판. 실제로 보고나면 원작팬들을 위한 원작자의 팬서비스 무비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마키시마에 대한 약간의 편애, 그리고 소호쿠의 영원한 라이벌인 하코네 학원 선수들의 총출동까진 좋았는데... 그러다보니 이번 극장판을 위해 새롭게 등장한 오리지널 캐릭터가 좀 애매하게 되어버린 느낌이 없지 않더라고요. 뭐 하긴 이미 지난 전국대회에서 미도스지의 포스가 워낙 강했던터라 이런 비슷한 류의 캐릭터로는 벽을 넘기 자체가 힘들지 않았나 싶습니다.




또한 마지막에 감동의 히메송. 지금까지 오노다에게(만) 힘을 주었던 히메송을 모두가 함께 부를 때의 감동이란... 분명 [겁쟁이페달]을 모르는 이들에게는 지난 1월초 개봉했던 영화 [셜록:유령신부]의 미래 전환 장면만큼이나 당황스럽고, 심지어 오글거릴 수도 있는 장면이겠지만... 겁페팬들은 히메송의 느낌 아니까~ 사실, 진짜 이 장면에서 따라부르신 분들 분명 있을겁니다.

"히메히메~ 스키스키다이스키~"


이미 3학년이 졸업한지도 시간이 흘러서 다시금 함께 달릴 순간이 있기는 했을까 싶었는데 이번 겁쟁이페달:더 무비가 그 바람을 철저하게 대리만족 시켜줬습니다.


+ 근데 중간에 잠시 등장했던 그 곰캐릭터는 예전에 요괴워치 극장판에도 나오길래 뭔가 싶었더니 구마모토를 대표하는 캐릭터더군요... 일명 쿠마몬... 처음 알았습니다.

+ 겁쟁이페달:더 무비를 관람하고 받은 선물과 몇몇 굿즈는 다음주에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긴 했지만 잘 보고 왔어요~ 히메히메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