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말 하모니, 몽환적이며 아련한 주제곡 'Ghost of a smile' 발표




2070년 근미래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SF 대서사시 [세기말 하모니]

프로젝트 이토를 통해 태어나게 될 두번째 작품인 이번 [세기말 하모니]가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지난 [죽은 자의 제국]을 통해 일본의 천재 SF작가인 이토 케이카쿠의 진면목을 알게 된 관객들의 시선은 자연스레 후속작인 [세기말 하모니]와 이후 개봉될 [학살도시]로 향하고 있는 중이라는데요.


자! 그럼 많은 분들이 기다리고 있는 [세기말 하모니] 예고편 및 주제곡이 공개되었습니다.

번역하면 미소의 유령이라는 조금은 섬뜩한 제목... 하지만 실제로 들어보면 전혀 다른 느낌입니다. 



"내 마음이 행복을 거절했다"



3편이 될 [학살도시]에서 일어난 대재앙 이후 사람들의 노력으로 겨우겨우 다시 되살아나기 시작한 세계.

인류는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대재앙 후, 세계는 건가을 추구하고 사회의 조화를 중요시 하면서 세계는 초고도 의료사회로 진화를 거듭하게 됩니다.


워치미를 통해 몸에 이상이 있을 경우는 즉각적으로 신호를 보내오고, 병이 생기면 이에 맞는 약을 바로 제조하는 등 사람들은 더 이상 질병에 떨지 않습니다.


어찌보면 잘된 일이죠~ 아픈 사람도 없고 사람들의 수명은 훨씬 길어졌습니다.

하지만 평화로워보이는 그 정적 속은 어느샌가 곪아 썩기 시작하고 있었습니다.





겉으로는 다정해 보이지만 웬지 감정 자체가 사라져가는 듯한 세상. 이런 가짜 세상에 맞서는 방법을 매일 생각하고 있었던 것은 평범한 소녀 미히에 미이하였습니다.


그녀는 세계에 대한 저항을 표한하기 위해 두 명의 소녀와 함께 자살을 기도하게 됩니다.

13년 후, 3명 중 살아남은 두 소녀. 아니 성인이 되어 만난 키리에와 레이카도 키안.

평화 속에 길들여져 누구에게나 친절한 사회... 이런 것에 진절머리를 느끼던 키리에 투안...

하지만 갑작스레 수천명이 자살을 기도하는 참극이 벌어지게 됩니다.


지금껏 거짓된 평화에 익숙해졌던 사람들은 자살사건을 일으킨 이의 어떤 선언으로 인해 인류는 공포에 휩싸이게 되고 키리에 투안은 그 선언에서 어린시절 자신의 동경의 대상이자 지금은 세상을 떠나버린 미아하를 느끼게 되는데요. 키리에 투안은 인류의 구원이라기 보다는 혹시나 미아하가 살아있지는 않을까라는 호기심과 기대에서 수사를 이어가며 결국 이 물음을 찾기 위해 아버지를 찾아가게 됩니다.


과연 그녀 앞을 기다리고 있는 진실은 무엇일까요?





세기말 하모니 주제곡 발표 

PROJECT ITOH [하모니(Harmony)] 주제곡 발표_한국어자막





실제로 지난 [죽은 자의 제국]과 마찬가지로 아동용 애니메이션이 아닌 성인용 극장판 애니메이션인터라 작품 전반이 상당히 헤비한 느낌인데요. 그렇기 때문에 주제곡 역시 상당히 어둡지 않을까 예상했습니다.

Ghost of a smile라는 노래 제목 자체가 더더욱 그러했지만 막상 플레이 해보니 전혀 다른 느낌을 전해주는 곡이네요.


몽환적이면서도 아련한 느낌... 사실 작품을 감상해보면 미아하가 악인이란 생각은 전혀 들지 않습니다.

물론 방법 자체가 폭력적이며 과격했지만 오히려 거짓된 세상을 바로 잡기 위해 극단을 선택했습니다.

노래를 들으면 더욱 아련해지는 프로젝트 이토의 두번째 작품 [세기말 하모니]를 6월 극장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