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RPG 게임, 명작 중의 명작 '파이널판타지1'



파이널판타지는 일본 3대 RPG로 꼽히는 명작 중의 명작입니다. 시작은 미미했지만 그 끝은 창대한 게인이라 할 수 있죠. 스퀘어 에닉스를 최고의 프로덕션으로 올려놓기도 한 게임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파이널판타지의 시작을 알리는 1편에 대해 살펴보려 하는데요, 역사의 시작점이라고 할 수 있는 파이널판타지의 시작은 어떠했는지 같이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당시 스퀘어 에닉스는 드래곤 퀘스트로 일본 내에서 명성을 쌓아가고 있었는데요, 파이널판타지 발매와 함께 일본 JRPG의 기준을 구축하기 시작했죠. JRPG의 시작은 파이널판타지 전후로 나눌 수 있을 정도로 큰 영향력을 지닙니다.





다만 같은 제작사에서 출시하는 게임인만큼 서로 비슷한 성향이 되지 않기 위해 개발부터 드래곤퀘스트와는 노선을 달리하기 위해 노력했죠. 예를 들어 드래곤퀘스트가 1인칭 시점인 것에 비해 파이널판타지는 3인칭 시점을 사용했으며, 일러스트의 컨셉도 완전히 달리하여 차별화를 주었습니다.





시리즈의 첫편답게 아주 간단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지만, 불친절한 게임 시스템과 답답한 전투로인해 플레이 시간은 후속작들보다 긴 편입니다. 특히 최고의 스탯을 만들기 위한 노가다로 인해 플레이시간은 더더욱 길어지게 되었죠. 파이널판타지1에서 가장 중요한 스텟으로 여겨지는 회피율을 올리기 위해 수많은 유저들이 노가다를 불사했습니다.





역사적으로 의미가 깊은 작품이고, 워낙에 출시된지 오래된 작품이라 소소한 보완을 거친 리메이크작으로 수많은 플랫폼을 통해 재발매되기도 했는데요, 가장 최근에 발매된 플랫폼은 윈도우 스마트폰으로 2012년 6월입니다. 1987년 패미컴을 통해 처음으로 발매되었으니 25년의 세월을 거스른 셈이죠.





지금의 게임시장에 비교해보면 파이널판타지1은 분명 보잘것 없는 게임일 뿐이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 파이널판타지 시리즈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JRPG를 넘어 세계 RPG 시장의 한 획을 그은 작품. 지금 바로 플레이 해보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