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4 타이틀 단독 발매? 그래비티 러쉬(Gravity Rush)



그래비티 러쉬는 2012년 일본 게임 대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중력을 활용한 게임입니다. 중력을 활용해 오픈월드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고, 하복 엔진을 통해 오브젝트들의 효과적인 상호작용을 구현했죠. 전형적인 일본풍 배경을 최대한 배제하고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낸 것에 대한 호평을 받고있기도 합니다.





게임의 독특한 점으로는 실제 존재하는 언어가 아닌 가공의 언어를 사용한다는 점입니다. 게임 전반에 걸쳐 가공의 언어가 사용되고, 그래비티 러쉬의 OST 조차도 이 가공의 언어로 제작되어 있습니다. 몽환적인 배경 분위기와 함께 확실히 다른 세계에 들어온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캣이라는 주인공으로부터 시작되는 스토리는 최초 구 시가지에서부터 시작하지만, 점차 잃어버린 다른 구획들을 되찾아오면서 오픈월드의 진가를 발휘하게 됩니다. 캣은 중력을 이용해 자유롭게 날고 활공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지하철과 같은 게임 내 운송수단을 이용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캣의 능력을 이용해 날아다니는 것이 훨씬 유리합니다.





기본적으로 배경 자체가 공중도시이기 때문에 이러한 캣의 능력은 최대로 발휘될 수 있는데요, 단순히 날아다니며 잃어버린 도시의 구획을 되찾는 것 이외에 배틀 미션도 존재합니다. 액션의 요소도 충분히 있다는 것이죠. 실제로 일본 내수판 이름은 그래비티 데이즈, 해외판 이름이 그래비티 러쉬인데, 해외판의 이름은 액션적 요소를 강조하기 위함이라고 하죠.





캣이 중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고양이 더스티의 힘을 빌려야만 합니다. 따라서 더스티가 없으면 중력 스킬도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 또한 무한정 중력을 조절할 수 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상황에 맞게 적절한 스킬 사용이 플레이에 유리하죠.





물론 후속작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2013년 도쿄 게임쇼에서 후속작에 대한 트레일러를 공개한 바 있고, 이후로 지속적인 개발이 이루어졌죠. 다만 본래 PS VITA 버전으로 제작되었던 본편과 다르게 갑자기 방향을 선회하여 PS4 타이틀로 단독 발매된다는 발표가 나옵니다. 덕분에 소니가 PS VITA를 완전히 버린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죠. 그래비티 러쉬의 후속작은 2016년 발매 예정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